이태리 요리 바칼라 (Baccala)

Posted 2009. 12. 23. 00:24

호텔에 짐을 풀고, 야경을 구경한 뒤 저녁을 먹기 위해 레스토랑을 찾아다녔다.
이모부는 꼭 나에게 먹이고 싶은 음식이 있다며 산마르코 광장부터 리알토 거리를 헤매며, 바칼라를 만드는 레스토랑을 찾아다녔다. 이모부는 유별난 미식가다. 뭔가 5가지 정도 제약조건 중 하나라도 불만족 스러우면 바로 다음 가게로 직행하여 리알토 다리 근처에서 찾아낸Antico Dolo라는 레스토랑이 당첨.

바칼라(Baccala)는 소금에 절인 명태를 쪄서 우유 등 소스에 절인 것이다.
지중해 연안 국가들에서는 이 전통음식이 유명한데, 베네치아에서도 특유의 요리법으로 유명하다.
이태리의 저녁식사는 심하다 할 정도로 늦은 편인데, 보통 레스토랑이 저녁 8시에 연다고 한다.
우리가 도착했을 때가 거의 7시 쯤이었으니, 우리가 첫 손님이었고, 거의 다 먹어갈 때 쯤 자리가 다 차있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바칼라 등장.

사용자 삽입 이미지

하얀게 바칼라고, 붉은건 깔라마리로 매콤한 오징어가 얹어져 있다. 누런건 기억이 안나지만, 어니언이 얹어져 있는 해산물 요리의 한 종류.
한국인의 입맛에도 잘 맞는 음식인듯. 여기와서 먹는 음식마다 다 잘맞았던것 같다. 서울에서도 먹을 수 있는 곳이 있는지 찾아봐야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여행온 이후 레드와인만 하루에 한병씩 먹다가, 간만에 해산물 요리를 먹게되어 화이트 와인을 선택.
내가 여행 다녀온 이후에 살이 찐것은 와인(+파생되는 음식들) 때문일듯.
여기에서도 맛있는 음식 때문에 와인을 한병 넘게 마신것 같다.

식사 끝나고, 다시 산마르코 광장 근처의 호텔로 돌아옴...

사용자 삽입 이미지

토리노로 떠나는 이모부와 작별인사를 하고 방안으로 돌아오니.
숙소로 돌아오는 길에 와인을 한병 사오는것을 깜박하여,
룸서비스로 와인 한병을 주문하여 자기전에 다 마심. 이태리에서 마신 와인을 잊을 수가 없다.
베네치아에서 하루 더 머물 예정이었으니, 다음날은 꼭 호텔로 오는 길에 와인 한병을 사들고 오리라는 다짐을 하고 잠에 들었다.

'Travel' 카테고리의 다른 글

[Dec 2, 09] Murano  (4) 2009.12.24
[Dec 2, 09] Venezia -> Murano  (0) 2009.12.24
이태리 요리 바칼라 (Baccala)  (2) 2009.12.23
[Dec 1, 09] VENEZIA 야경  (2) 2009.12.22
[Dec 1, 09] VENEZIA 도착  (0) 2009.12.22
[Nov 30, 09] Vatican City -> Saxa Rubra 공포의 시간  (2) 2009.12.22
  1. | 2009.12.25 18:22 | PERMALINK | EDIT | REPLY |

    정말 맛나보여.
    음식 사진에만 글을 남기는 것 같은..슬픈 자괴감이.ㅋ

  2. Ji1

    | 2009.12.27 00:54 신고 | PERMALINK | EDIT |

    와인을 부르는 안주라고나 할까.
    술안마시는 너는 모를테야.

Write your message and submit
« PREV : 1 : ··· : 155 : 156 : 157 : 158 : 159 : 160 : 161 : 162 : 163 : ··· : 177 : NEXT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