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Results for 'NARA'

3 POSTS

  1. 2010.03.08 [Mar 01, 10] 나라에서 사슴들과 (4)
  2. 2010.03.07 [Mar 01, 10] 고후쿠지 (2)
  3. 2010.03.07 [Mar 01, 10] 나라 가는 길 (4)

[Mar 01, 10] 나라에서 사슴들과

Posted 2010. 3. 8. 00:04

2박 3일간의 짧은 일정에서 나라까지 가보게 된 이유는 오로지 사슴을 보고 싶어서였다.
도심속에서 큰 눈을 깝빡이는 사슴들이 자유롭게 뛰놀고 있는 모습이 보고싶었다.


아침부터 사슴을 만나러 온 관광객들이 많았다.


사슴들은 보통 순한데 먹이(사슴용으로 과자를 파는것이 있음.)만 보면 달려든다.
처음에는 사슴들이 쳐다보지도 않아서 먹이라도 사볼까 고민도 했다.



그런데 가방을 잠깐 뒤적거리니 먹이가 있는줄 알았는지 졸졸 따라오기 시작하더니 갑자기 포악하게 변하여 머리로 들이받았다. ㅜ,ㅜ



아이들은 살짝 위험해 보이기도 한다.




사슴머리에 들이받힌 뒤 긴장하며 조심조심 사슴들과 놀다가 어느덪 공항으로 가야 할 시간이 됐다..


짧은 여행이었지만, 첫 일본 여행이기도 하고 준비를 많이 했었는데 철저히 준비한 만큼 많이 볼 수 있었다.
어떤 일정 보다도 기억에 남는건, 역사적인 유적지의 경이로움 보다도. 오사카의 편리한 전철, 쓰레기 하나 없는 깨끗한 거리, 그리고 여유롭게 함께 놀았던 사슴들이었다.

여행은 현실을 잊게해주는 힘이 있어 언제나 신나는듯 하지만 여행 둘쨰날은 회사 꿈을 꾸기도 했는데, 보고해야 할 일의 due date이 지나가버린 일이 불현듯 생각났으나 꿈속에서는 여전히 늦잠을 자고 있었다. 괴로운 마음에 벌떡 일어나니 여긴 오사카.
휴 꿈이었구나.

다시 일상으로 돌아온 지 1주일이나 지났고 그 사이에 큰일 작은일도 일어났지만, 이제서야 오사카 여행이 마무리 되는듯 하다.
다시 일본여행을 하게 된다면 다음에는 큐수 지방에 가보고 싶다.

'Travel' 카테고리의 다른 글

스페인 여행 이동루트  (4) 2010.06.01
Spain  (4) 2010.05.24
[Mar 01, 10] 나라에서 사슴들과  (4) 2010.03.08
[Mar 01, 10] 고후쿠지  (2) 2010.03.07
[Mar 01, 10] 나라 가는 길  (4) 2010.03.07
[Feb 28, 10] 오사카성  (6) 2010.03.07
  1. 미르-pavarotti

    | 2010.03.08 00:31 신고 | PERMALINK | EDIT | REPLY |

    두번 째사진 부터 ...사슴이 지원C에게 "왜 넌 과자 주지 않는 거야"
    "못사왔는데요 흑..흑.."
    "너 내 뿔맛을 좀 볼래"
    "엉엉..살려줘욧"
    하는 것 같아요 ㅎㅎㅎㅎ
    더 기대했는데 이제 끝이 났군요
    오사카 고베도 가고 싶지만 다시 규슈 한 번 더 가고 싶네요..
    생소한 곳 보다는 갔전 곳을 더 좋아하기에... 영화도 봤던 영화를 더 좋아하고..
    여름에 8박9일로 잡아야 할 듯...^^

  2. Ji1

    | 2010.03.08 21:19 신고 | PERMALINK | EDIT |

    무서운 사슴들 ㅜ.ㅜ 가방에 손만 대면 어찌 알아차렸는지 집중하고요.
    간사이 여행 마지막 포스팅을 하니 이제 여행이 끝난거 같아요.
    저도 재밋게 본 영화가 있으면 두번 세번 ipod에 넣어놓고 마르고 닳도록 보는데, 비슷한 이유로 이탈리아에 또 가고 싶어요.>.<
    규수가 정말 기억에 많이 남으셨나봐요. 저는 미르님 블로그에서 처음 본 네덜란드 마을이나 유후인의 풍경들이 기억에 남습니다.

  3. yj

    | 2010.03.08 13:21 | PERMALINK | EDIT | REPLY |

    아 여깄군! 너의모습!!ㅋㅋㅋㅋ

  4. Ji1

    | 2010.03.08 21:14 신고 | PERMALINK | EDIT |

    초딩 ㅎㅎ

Write your message and submit

[Mar 01, 10] 고후쿠지

Posted 2010. 3. 7. 23:13

나라역에서 나와 죽 걷다보면 사슴을 만나게 되고, 사슴들을 따라 오른쪽 길로 들어가다보면 나라 여행에서 가장 먼저 만나게 되는 고후쿠지가 보인다.
크고 작은 화재로 인해 지금까지 온전히 보존되어 있는 것은 없고 대부분 재건된 모습이라고 한다.
오른쪽으로는 여행책자에서 봤던 오층탑도 보이는데, 이것도 불타버린 것을 재건한 것이다.




고후쿠지 앞에서 사슴과 함께...

고후쿠지 안에는 국보급 문화재들이 많은데, 지금은 공사중이라 보기는 어렵다.
볼수 있다 하더라도 사슴에게 정신이 팔려서, 시간가는줄 몰랐을듯 하다.

'Travel' 카테고리의 다른 글

Spain  (4) 2010.05.24
[Mar 01, 10] 나라에서 사슴들과  (4) 2010.03.08
[Mar 01, 10] 고후쿠지  (2) 2010.03.07
[Mar 01, 10] 나라 가는 길  (4) 2010.03.07
[Feb 28, 10] 오사카성  (6) 2010.03.07
[Feb 28, 10] 교토를 떠나며  (2) 2010.03.07
  1. 미르-pavarotti

    | 2010.03.08 00:24 신고 | PERMALINK | EDIT | REPLY |

    첫째녀석의 사진에서 보았던 5층탑...불타서 재건한 것이었군요...
    오층탑 앞에 남대문 재건 모금함이 있던데...
    사슴과 함께한 사진 아주 좋은데요~^^

  2. Ji1

    | 2010.03.08 21:42 신고 | PERMALINK | EDIT |

    사슴에 정신팔려 오층탑 가까이도 가보질 못했어요. 남대문 재건 모금함을 보고올껄..회사가 남대문 근처라 기억이 아직도 선해요. 시청 광화문 일대 직장인들은 모두 나와 멍하니 서있던 모습들이요.

Write your message and submit

[Mar 01, 10] 나라 가는 길

Posted 2010. 3. 7. 02:54

전날의 빡빡한 일정으로, 아침에 일어나서 씻으려고 이동하는데 발이 천근만근 안움직여 져서 깜짝 놀랐다.
스트레칭좀 해주고 정신을 차리고 조식을 먹으니 근육통은 조금 사그라지긴 했다.

호텔에서 체크아웃을 하고 캐리어를 끌고서 나라로 가기 위해 난바역으로 향했다.
캐리어를 락커룸에 맡겨 놓아야 하는데, 간사이 공항으로 가려면 어짜피 나라에서 다시 난바로 돌아와야 하기 때문에, 난바에 맡기던 나라에 맡기든 상관은 없었으나 나라역에 맡기기로 했다.

오사카에서 나라를 가는 경우. 간사이 쓰루 패스를 이용한다면 긴테쓰센을 타고 나라역으로 가야 한다. Limited express를 타면 난바 역에서 40분정도 걸린다.
 

차창 밖으로 보이는 일본분위기가 느껴지는 주택가.



금방 나라역에 도착. 역시 안내 표지에는 한글이 써져있다.




우선 코인 락커를 찾아 짐을 맡겼다...



나라역에서 나와 10분정도 걸어가니 사슴들이 우릴 반겼다.
이제 나라공원에 도착했구나.. 마지막 날에서야 지도를 보지 않고도 장소에 도착함을 알았던 첫번째 순간을 경험했다.



사슴군 물지 말고 잘 부탁해.

'Travel' 카테고리의 다른 글

[Mar 01, 10] 나라에서 사슴들과  (4) 2010.03.08
[Mar 01, 10] 고후쿠지  (2) 2010.03.07
[Mar 01, 10] 나라 가는 길  (4) 2010.03.07
[Feb 28, 10] 오사카성  (6) 2010.03.07
[Feb 28, 10] 교토를 떠나며  (2) 2010.03.07
[Feb 28, 10] 기온  (2) 2010.03.07
  1. 지노다요

    | 2010.03.07 21:42 신고 | PERMALINK | EDIT | REPLY |

    제가 갔었을때는 저렇게 한국어로 자세히 표시가되어 있지 않아던거 같았는데..(그래서 역 아저씨 붙잡고 마구 안되는 영어로 물어봤던..) 저기 사슴 정말 무서웟었죠. 먹을꺼 달라고 주둥이를 어찌나 내밀던지 ㅎㅎ

  2. Ji1

    | 2010.03.07 22:39 신고 | PERMALINK | EDIT |

    가방에서 뭔가 꺼내려고만 하면 먹을것인줄 알고 옷가지를 물고 늘어지더라구요ㅜ.ㅜ 어린애들은 조심해야 할것 같았어요.

  3. 미르-pavarotti

    | 2010.03.07 23:03 신고 | PERMALINK | EDIT | REPLY |

    일본은 bus를 바스라고 부르죠...
    참 편하게 부르는 것 같아요.
    우리나라 관광객을 위해 친절하게 한국어로 표시되어 있군요..
    사슴과 함께 등장하신다더니??? ㅎㅎ

  4. Ji1

    | 2010.03.07 23:21 신고 | PERMALINK | EDIT |

    네 사슴사진이 너무 많아서 따로 올리려고 합니다.^^
    바스.ㅎㅎ
    오사카에서 타코야키를 사먹었는데, 점원이 포장을 내밀면서 투홋 투홋 이라고 외치길래 무슨말이지? 하다가 아 뜨겁다는구나~ 라고 이해했습니다.^^

Write your message and submi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