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eb 2, 11] Zermat 작은 청정마을

Posted 2011. 3. 1. 01:18
베른에서 짐을 싸서 체르마트로 이동.

체르마트로 가는 기차에서 보이는 창밖풍경은 하루종일 보고있어도 지루하지 않을 듯.



체르마트에 도착해서 숙소 앞 빵집에서 먹을거리를 사고..



숙소 앞 다리에서 보이는 마테호른의 모습. 이걸 보러 여기까지 왔던 것이다.



체르마트는 차의 진입이 금지된 청정마을이다.





관광지답게 상점들이 즐비한데 특히 나중에 결혼할때나 갖을수 있을지 없을지 모를 명품 시계 전문점이 많다.




교회 앞 묘지. 






마테호른 뮤지엄

마테호른의 역사에 대한 자료가 전시되어져 있어서 호기심에 들어가봤다.



박물관에 들어서서 가장 처음 보이는것이 예배당인걸 보면 체르마트는 독실한 기독교 마을이었던것 같다.



등산물통(?)의 역사





체르마트는 외부인의 방문이 거의 없었고 거의 최근까지도 자급자족하다가 18세기에 와서야 과학자같은 사람들이 연구를 목적으로 방문했다고 한다. 그들이 와서 머무른 마을 신부님 집을 재현해 놓았다.



당시 체르마트 마을 주민들은 아주 작고 허름한 집에 살면서 낙농업을 하며 자급자족했다고 한다.



체르마트는 작은 시골마을임에도 관광객들로 붐벼 구경하는 재미도 나고, 특히 밤 늦게까지 동네 펍에서 맥주마시기며 놀기에도 즐거웠다.

  1. 미르-pavarotti

    | 2011.03.08 00:29 신고 | PERMALINK | EDIT | REPLY |

    마테호른의 모습이 정말 멋집니다
    보는 순간 융프라우 정상인가 했답니다^^
    검색해보니 융프라우보다 더 높은 곳이더군요
    전형적인 "혼"의 모습이네요
    빙하에 의해 깍인 모습이죠^^

  2. Ji1

    | 2011.03.11 23:28 신고 | PERMALINK | EDIT |

    마테호른은 어느것이 융프라우인지 어느게 쉴트호른인지 구별하기 힘든 다른 곳 보다도 확실히(?) 그 정체를 감별해 낼 수 있는것이 매력인것 같아요. 파라마운트 영화사의 유명한 로고도 마테호른 모양에서 따온것이라 합니다.

Write your message and submit
« PREV : 1 : ··· : 47 : 48 : 49 : 50 : 51 : 52 : 53 : 54 : 55 : ··· : 177 : NEXT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