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eb 28, 10] 긴카쿠지

Posted 2010. 3. 7. 00:25
철학의 길을 나와 긴카쿠지로 올라가는 길에도 아기자기한 상점들이 많았다.





멀리 기모노를 입은 여인 등장.
기모노입은 여인을 보면 괜히 신나지고 행운이 올것만 같았다.



기모노를 입은 여인이 게이코인지는 확실하지 않으나,(어쩜 게이코 일일체험을 하는 관광객 일 수도 있겠지만) 새하얀 얼굴 때문에 더 도드라져 보이는 붉은 입술, 머리에는 화려한 장식을 달고 족히 20키로그램은 넘는다는 기모노를 차려입은 신비로운 게이코상의 모습을 교토에서는 종종 볼수 있다.


긴카쿠지 입구.



입장권인 부적.



긴카쿠지(은각사)는 은으로 만들었을것이라고 생각했었는데 은장식은 없고 오래된 어두운 색의 전각이 보인다.



은각사의 산책로를 걸어 올라가면 교토가 훤히 내려다 보인다. 공사중 인데다가 생각보다 별볼일 없던 은각사에 서운한 마음을, 교토가 훤히 내려다 보이는 산책로에서 위로를 받았다.



 


은각사를 구경하고 내려오는 길.



녹차 슈크림 빵은 처음 먹어보는데 느끼하지 않고 제법 맛있다.

은각사 폐장시간(5시)가 다되니, 상점들이 하나둘씩 문을 닫았다.
동생과 나는 우리도 5시 까지만 일했음 좋겠다! 를 외치고.. 그런데 오늘은 일욜이잖아 라는 반전.




'Travel' 카테고리의 다른 글

[Feb 28, 10] 기온  (2) 2010.03.07
[Feb 28, 10] 기요미즈데라  (2) 2010.03.07
[Feb 28, 10] 긴카쿠지  (2) 2010.03.07
[Feb 28, 10] 철학의 길  (2) 2010.03.06
[Feb 28, 10] 교토역-돈코츠 라멘  (2) 2010.03.06
[Feb 28, 10] 아라시야마를 떠나며  (2) 2010.03.06
  1. 미르-pavarotti

    | 2010.03.07 01:21 신고 | PERMALINK | EDIT | REPLY |

    빵 한 개에 4천원 ㅠㅠ
    기모노 입고 화장까지 2시간 이상 걸린다고 하던데...
    흰색분으로 화장한 모습을 보면 귀신 같아 무서워 보이던데 흰색으로 화장하는 이유는 뭘까요?

  2. Ji1

    | 2010.03.07 01:28 신고 | PERMALINK | EDIT |

    정말 비싸죠..ㅜ.ㅡ 더 큰 문제는 사먹을때는 정말 비싸다는 생각을 못하다가 한국 와서 짐풀자마자 할머니께 사진을 슬라이드로 보여드리다가 빵이 왜이렇게 비싸냐는 날카로운 지적때문에 깨달았습니다.
    그로테스크한 화장으로 더 신비롭게 보일려고 한 걸까요. 기모노 입기는 너무 어려워 혼자서도 불가능하다고 합니다. 기모노를 입혀주는 일을 전문으로 하는 사람도 있다고 하네요.

Write your message and submit
« PREV : 1 : ··· : 114 : 115 : 116 : 117 : 118 : 119 : 120 : 121 : 122 : ··· : 177 : NEXT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