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Results for '루체른'

2 POSTS

  1. 2011.02.27 [Jan 31, 11] Luzern 시내 (2)
  2. 2011.02.23 [Jan 31, 11] Luzern 리기산 (2)

[Jan 31, 11] Luzern 시내

Posted 2011. 2. 27. 01:23
새벽 1시가 다되는 시간 스위스 그뤼에르에서 사온 치즈를 먹으며 스위스 여행 사진 포스팅중.

리기산에서 내려와 유람선을 타고 다시 루체른 시내로 들어갔다.




피어발트 슈테터 호수에서 흘러나오는 로이스강은 루체른을 가로지른다.



호프교회 (Hof-kirche)

735년에 베네딕트회 교회와 수도원이 지어지고나서 1645년에 현재의 모습이 되었다고 한다.



사자 기념비(Lowen-denkmal)

호프교회 주변에 있는 공원의 연못 뒤에는 슬픈 얼굴의 사자 부조가 있다.
프랑스 혁명당시 루이 16세와 마리 앙투와네트 왕비 일가를 경호하다가 목숨을 바친 786명의 스위스 위병을 추도하는 비다.



무제크 요새벽 가는 길.







무제크 요새벽은 옛날에 루체른을 둘러싸고 있던 요새벽으로 1386년에 만들어졌다.
요새벽 일부가 아직도 남아있으며 여름철에만 성벽을 산책할 수 있어 근처까지반 보고 내려왔다.











구시가 골목길
유럽의 어느 도시를 가던지 몇백년이 지나도 변하지 않는 구시가에서 감동받는다.



구시청사의 시계탑





카펠 다리 (Kapell-bruche)

14세기 초에 교통로 및 호수 쪽에서 침입하는 적을 막을 목적으로 만들어졌다.
도시 곳곳에서 외부의 침입을 막고자 했던 흔적들이 보여진다. 다리 중간에는 감시탑이 있다.






강 건너편으로 보이는 예수 교회 (Jesuiten-kirche)





저녁을 먹고자 들어간 카펠교 근방 레스토랑에는 남미의 화가 보테로의 그림을 연상케 하는 뚱뚱한 여인들의 그림들이 벽에 자리잡고 있었다.


스위스 음식이 특별하지 않다고 하지만, 루체른에서 먹었던 송아지고기 요리도 그렇고 다 맛있게 먹었던것 같다. 매일 아침마다 먹었던 빵과 치즈 마져도...

'Travel' 카테고리의 다른 글

[Feb 1, 11] 뮈렌에서의 여유  (2) 2011.02.27
[Feb 1, 11] 동화속 마을-라우터브룬넨  (4) 2011.02.27
[Jan 31, 11] Luzern 시내  (2) 2011.02.27
[Jan 31, 11] Luzern 리기산  (2) 2011.02.23
[Jan 30, 11] 수도같지 않은 베른  (4) 2011.02.23
[Jan 30, 11] Zurich의 아침  (6) 2011.02.20
  1. 미르-pavarotti

    | 2011.03.08 00:11 신고 | PERMALINK | EDIT | REPLY |

    스위스에 다시 갈날을 생각하면서 보는 사진마다 머릿속에 꼭꼭 담고 있습니다 ㅎ
    루체른도 어디에 있는지 상상이 되지는 않지만 꼭 가볼겁니다^^
    스위스에가서 가장 머릿속에 남았던 게 창가에 화분들이었는데
    겨울이라 창가의 화분이 없는걸까요?

  2. Ji1

    | 2011.03.11 23:46 신고 | PERMALINK | EDIT |

    저도 다음번 여행지는 어디로 갈까 상상해 보는 시간이 너무 즐겁습니다. 루체른은 인터라켄 혹은 베른에서 기차로 1시간 정도 거리에 있어요. 스위스 자체가 작다 보니 웬만한 곳들은 가까이 위치해서 이동하기도 편했던것 같구요.
    한겨울이라 화분속 식물이 죽을지 몰라 온실속에 숨겨놓았을런지요..다음에는 창가에 화분 가득한 봄 가을에 가서 보고싶네요.

Write your message and submit

[Jan 31, 11] Luzern 리기산

Posted 2011. 2. 23. 22:30
베른에서 루체른, 인터라켄까지 1시간이면 갈수있는 거리라 베른에 숙소를 두고 이동하였다.
스위스패스를 가지고 있어서 스위스 내의 모든 열차(일부 등산열차 제외)가 공짜인데다, 어느 지역으로든 열차가 자주 오기도 해서 여행 내내 교통걱정없이 편하게 다녔던것 같다.
다만, 다음 열차 시간이 궁금할 경우 스위스패스이기때문에 역 내의 전광판을 보고 목적지가 있는지 확인하고 알아서 타던지, 역 안내소에 물어보면  마치 기차표같은 티켓을 보여주며 출발 도착시간을 알려준다.

스위스 기차역마다 SBB, CFF, FFS간판을 볼 수 있는데, 모두 스위스 열차를 나타내는 말로 각각 독일어, 프랑스어, 이탈리아어식 표기이다.



스위스 열차는 쾌적하고 조용하다. 누구하나 시끄럽게 떠들손 치면, 점잖은 승객이 나서 조용히 시키는 모습을 목격하기도 했다.




루체른 역에 도착.



스위스 여행에서 머물렀던 모든 도시에는 호수가 있었던듯.




리기산에 오르기 위해 기차를 탔다. 기차타고 올라가며 보이는 광경은, 마치 꿈속으로 빨려들어가는듯한 느낌이었다.
루체른 시내에 도착했을때는 날이 흐려 산에 올라가서도 앞이 보일 지 걱정했으나, 산악열차를 타고 올라가면서 점점 맑아지는 하늘,,



리기산 정상.
마음이 확 트이다가도 이내, 인간의 자연을 정복하고픈 욕구가 빚어낸 산물 때문에, 내가 이곳에 오를 수 있게 되었음을 감사해야 할지. 복잡한 생각이 들었다.





스위스 어디서나 쉽게볼수 있는 개들. 인간 친화적인 교육을 받는지 모두 순하다.









리기산에서 빼놓을 수 없는 썰매.
썰매타본 몇몇 측근들이 하나같이 하는 말이 무섭고, 낭떨어지로 떨어져 죽을뻔했다고 했으나, 너무 궁금해서 다른사람들 타는 모습을 지켜만 보다가 결국 타기로 마음먹었다.



썰매인증!!
사람들은 애기도 데리고 타면서도 씽씽 잘도 타는데, 나는 부들부들 무서워서 다리에 힘 세게 주고 탔다.






눈속에서 넘어져 데굴데굴 구르고 찍은 사진. 경사가 너무 가팔라 그냥 눈 위로 마찰없이 떠다니는것 같았다. 방향 조정 불가.
혼자가는 썰매를 다른사람들이 잡아줘서 겨우 다시 타고 내려오길 반복... 

[##_http://jiwonc.tistory.com/script/powerEditor/pages/1C%7Ccfile26.uf@177B33394D6509AE3D53C9.jpg%7Cwidth=%22480%22%20height=%22359%22%20alt=%22%22%20filename=%22IMG_0268.jpg%22%20filemime=%22image/jpeg%22%7C_##]

썰매타는 도중 그 추운 겨울날 땀이 너무 나서 산 중턱에 앉아 잠시 쉬었다. 그치만 다시 가도 또 타고 싶다.
 

[##_http://jiwonc.tistory.com/script/powerEditor/pages/1C%7Ccfile7.uf@197B33394D6509B13EE0F1.jpg%7Cwidth=%22400%22%20height=%22535%22%20alt=%22%22%20filename=%22IMG_0270.jpg%22%20filemime=%22image/jpeg%22%7C_##]




다시 산악열차타고 내려오는 길 당나귀를 몰고가는 아저씨 발견.



루체른 시내로 다시 가기 위해, 리기산에서 내려와 배를타고 피어발트 슈테터 호수를 1시간동안 지났다.





썰매도 좋았고, 정상에서의 광경도 좋았고. 맑은 날씨, 겨울임에도 따뜻한 온기가 느껴지는 리기산이 너무 좋았다.

'Travel' 카테고리의 다른 글

[Feb 1, 11] 동화속 마을-라우터브룬넨  (4) 2011.02.27
[Jan 31, 11] Luzern 시내  (2) 2011.02.27
[Jan 31, 11] Luzern 리기산  (2) 2011.02.23
[Jan 30, 11] 수도같지 않은 베른  (4) 2011.02.23
[Jan 30, 11] Zurich의 아침  (6) 2011.02.20
[Jan 29, 11] Zurich 야경  (4) 2011.02.20
  1. 미르-pavarotti

    | 2011.02.26 00:41 신고 | PERMALINK | EDIT | REPLY |

    이제 눈이 맑아지네요
    설경 사진을 보니 융프라우가 문득 떠올라서 전에 가서 찍었던 사진들 다시 펼쳐보았습니다
    융프라우엔 가셨나요? 아니면 리기산에서 융프라우가 가깝나요?
    그리고 리기산에서 찍은 사진중에 지원씨 뒷쪽에 강이 언모습인가요? 아니면 빙하인가요?

    썰매 타시는 모습보니 잔뜩 긴장한 모습이네요 발도 쭉~ 뻗으시고 ㅎㅎ
    내려오실 때까지 어떤 모습이었는지 상상이 됩니다^^
    십자가 사진 아주 멋있습니다^^

    제네바에서 프랑스갈 때 떼제베??를 탔었는데 우리나라 KTX와 비교해보니
    너무 좋었던 느낌 아마 특실을 탔지 않았나 생각해봅니다.
    바닥에 붉은카펫에 넓은 탁자..너무 좋았었죠 ^^

  2. Ji1

    | 2011.02.27 00:36 신고 | PERMALINK | EDIT |

    네.. 저도 리기산에 올라서야 비로서 스위스에 왔구나 생각했었어요. 역시 스위스는 산이 최고인듯...나중에 날씨좋은 봄, 가을에 다시 가게 되면 하이킹도 하고 싶어요.
    리기산은 루체른 근방에 있고, 인터라켄 근방의 융프라우와는 떨어져 있어요.인터라켄에서는 융프라우를 갈지, 쉴트호른에 갈지 고민하다가, 사람들이 덜가는 쉴트호른이 더 궁금해져서 결국 쉴트호른에 갔었죠. 후회는 없구요.ㅎㅎ
    리기산 정상에서 보이는 풍경은 빙하처럼 보이는 구름이예요. 구름위로 올라오니, 흐린 한겨울이었던 산아래에서보다 무척이나 덥고 맑아서 신기했었습니다.
    썰매는 하도 무서운 이야기를 많이 들어서 발에 힘 꽉주고 긴장하다가 중간부터는 그 무시무시한 스피드를 즐기기까지 했답니다.
    스위스 열차도 참 깨끗하고 좋은데, 스위스 패스가 2등석으로 구입한 것이라 항상 2등석만 탔는데, 1등석 못지 않게 쾌적하고 좋더라구요.

Write your message and submi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