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부하다가 지겨울때 쯤 리프레쉬를 위한 파리 여행 포스팅. 



점심을 먹고 몽마르뜨 언덕으로 이동했다.



사크레 쾨르 대성당









여행다니다 보면 벽돌, 바닥 같은 것들에 매료되곤 한다.









성당 뒷쪽은 상대적으로 한산했다. 긴 동상이 서있어서 옆에 앉아 쉬었는데, 한참 후에 움직였다.







몽마르뜨 언덕에서 내려가는 길은 여행자들로 가득. 길거리에는 까페와 기념품 가게들이 즐비







잠깐 쉬는 동안 까페에 앉아 거리 음악가의 바이올린 연주를 들으며 맥주를 홀짝였다. 여행다니면서 열흘간 매일 점심 저녁마다 술을 마셨다. 여행을 가고 싶은 이유 중 하나는 한가로이 낮술을 마음껏 마시고 싶어서.  











몽마르뜨 언덕에서 내려오는 돌길.





아멜리에에 나왔던 까페. 

프랑스 여행 준비한답시고 아멜리에, 사랑해 파리, 미드나잇 인 파리, 비포 선셋을 보며 여행의지를 불끈 키워왔다. 돌이켜 생각해보면 영화에 나온 곳중 반도 못본것 같아 아쉬운 마음이 든다. 다음에 또 가야지. 매번 여행이 끝나면 느끼는 생각이다.






물랑루즈 앞에서.








에펠탑을 보기 위해 샤이요궁으로 이동. 

웨딩촬영을 하고 있었다. 이사진을 웨딩 촬영 때문에 앙상하게 마른 몸매가 되기 위해 다이어트 중인 부서 동료에게 보여주니 예비신부 몸매에 놀랐다. 그런데 이상한 것이 프랑스에 가면 조금 뚱뚱해도 크게 이상해 보이질 않더라. 다들 골격이 발달해서 그런지 여성들이 대체적으로 건강해 보이고 조화로웠다. 그런데 한국에선 주변만 봐도 다들 앙상하여 내팔뚝마져 도드라저 보이니..








이게 에펠탑 이렸다! 

실은 파리 오기 전 에펠탑에 대한 기대는 크게 없었다. 그냥 철 구조물이지 뭐. 했는데 막상 파리에 가보니 도착하는 비행기에서부터 에펠탑이 어디있나 두눈에 불을켜고 찾아보고, 사이요궁에서도 머릿속에 영원히 남기고 싶어 뚫어져라 한참동안을 바라봤다.








사이요궁에서 투어가 종료된뒤 바토무슈를 타러 이동. 관광객 빼고는 탈리 없는 유람선을 굳이 타야 할까 라는 의심을 했으나, 많은 사람들이 추천을 하여 타기로 했다. 결과는 안타면 후회했을뻔. 저녁 8시 배를 탔는데, 30분동안은 해가 안져서 해질녁의 파리를 볼 수 있었고, 이후 30분동안은 완전히 해가 져서 파리에 아름다운 야경을 볼 수 있었다.








프랑스에 도착해서 하루를 보냈을 뿐인데, 며칠은 있었던 기분. 서울은 머릿속에서 완전히 잊혀지고...



Write your message and submit
« PREV : 1 : ··· : 17 : 18 : 19 : 20 : 21 : 22 : 23 : 24 : 25 : ··· : 142 : NEXT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