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동안 여행 준비를 할때는 가장 먼저 엑셀 파일을 열고, 날짜를 적은 다음, 큰단위 이동장소를 적고, 동선을 파악하고 30분 단위의 일정을 짜곤 했다.
여행 책자를 샅샅히 뒤진 뒤 어느 하나 빼먹으면 큰일날것처럼 최대한 효율적으로 여행을 다니고저 만발의 준비를 다했으나.
이번 여행의 컨샙은 무계획 이었다. 숙소와 비행기만 예약하고, 그 이상의 준비는 하나도 안했다는것.
덕분에 일본 사람들한테 길도 묻고, (예전에는 구글 스트리트 뷰까지 완벽히 검색하고 가서 현지인들과 대화할 틈조차 없었으나) 버스 정류장에서 헤메 보기도 하고, 잃어버린 수첩이 숙소로 제발로 걸어 오기도 하여 어느 책에서 봤던...일본에서 물건을 잃어버리면 다시 찾을 확률이 높다는 것을 실감하기도 했다.

벳부에 갔으니, 벳부하면 떠오르는 지옥온천 구경을 가봐야지 하고서는.
예전 같았으면 지옥온천 순례 자유이용권을 끊어 9개의 지옥온천 순례를 반드시 마치리라 했겠지만 요번에는 적당한 곳 한 두곳만 들러, 안에서 간식도 먹고 차도 마시며 어슬렁 어슬렁 다니고자 했다.

겨울의 큐수여행이 좋았던 것은 큐수지방이 남쪽이기도 했고, 온천지역이라 그런지 뭉개뭉개 열기속에서 그다지 한겨울임에도 추운것을 별로 못 느꼈던것 같다. 오히려 늦가을의 시원함 정도였을까.

사용자 삽입 이미지


뜨거운 돌판 위해 발찜질을 할 수 있는 곳.
돌아다니다보면 발의 피로를 풀어줄 족욕이나 찜질을 할 수 있는 곳이 있어서 좋았던듯.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온천열기로 찌어낸 계란.

사용자 삽입 이미지



벳부에서 가장 좋았던 것은 어디서나 오묘하게 뭉개뭉개 피어나는 온천 열기의 모습이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지옥온천 순례를 마치고, 지친 몸을 풀어주고자 효탄 온천으로 이동하는 길.

사용자 삽입 이미지


효탄 온천 가는 길에 마을 족욕장 발견.
무료라 하여 호기심에 들어가봤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무료라 하는데, 물도 깨끗하고, 온도도 적당해서 관리가 잘 되어 있었다. 아무래도 공공재의 경우 무임승차의 문제 때문에 물이 더러워 질것 같은데, 물도 깨끗하고 쓰레기도 없고, 아이들이 물속으로 뛰어들지도 않고 여러 규칙이 잘 지켜지는것 같았다.
관리자는 볼 수 없었지만 아무래도 온천 단체에서 돈을 갹출하여 관리를 할런지도 모르겠다.
족욕탕에 갔으면 족욕이나 즐기면 될것을, 무료 족욕탕이 어떻게 운영되는지가 너무 신기했다.


효탄온천 도착.


사용자 삽입 이미지


모래찜질도 하고, 쉬면서 아사히 생맥주도 마시며 쉬다가, 노천온천(하이라이트!)도 하고, 너무 좋았음.

사용자 삽입 이미지

 다음 날 유후인에 갔지만, 지나고 나보니, 유후인을 취소하고 벳부에 하루 더 머물렀어도 좋았을 듯 하다.
숙소를 여행 1주일 전에 잡으려니 가고싶었던 료칸 구경도 못해보고 왔는데, 다음에 기회가 되면 료칸에서 묵어보고 싶다. 그때쯤이면 결혼해서 남편과 함께였음 좋겠다. ㅎㅎ

'Travel' 카테고리의 다른 글

[Nov 21, 10] 우후인  (2) 2011.02.14
[Nov 21, 10] 벳부 로프웨이  (2) 2011.02.14
[Nov 20, 10] 벳부 - 무계획 여행의 재미  (4) 2010.12.06
[Nov 20, 10] 벳부  (4) 2010.12.04
[May 26, 10] Madrid 시내  (4) 2010.10.14
[May 26, 10] Madrid - 소피아 미술관 - 게르니카  (6) 2010.10.14
  1. 미르-pavarotti

    | 2010.12.06 19:21 신고 | PERMALINK | EDIT | REPLY |

    ^^ 어느 곳에서나 수증기가 피어오르는 신기한 곳이었죠
    제가 갔던 가마도지옥과는 다른 곳이었네요
    저기서 먹었던 계란 맛은 잊을 수가 없었는데...
    7 번째 사진을 보니 바닷가에서 가까운 곳이죠?
    여행사를 통해서 갔지만 몰래나와 시내를 돌아다니고 바닷가에도 놀러가고
    마트에서 장도 보면서 대화도 하였던 게 큰 수확이었던 것 같습니다
    ji1님도 자유스럽게 여행하셨군요
    아사히 맥주 원샷하시는 모습 ㅎㅎ
    유휴인에도 가셨군요
    별로 볼 게 없는데...가실 줄 알았으면 적극적으로 말렸을 텐데...
    제가 갔을 때는 10층위의 노천온천에서 덜덜 떨면서 온천욕을 했는데...아무도 없어서 혼자했죠 ㅎㅎ
    다음엔 꼭 료칸에서 묵으시길 바랍니다^^
    다음 포스팅 기대하겠습니다~~

  2. Ji1

    | 2010.12.12 14:43 신고 | PERMALINK | EDIT |

    벳부가 바다 근처인건 알고 있었는데, 막상 바다 구경을 못했습니다. 아마도 바다와는 가까웠을 텐데...ㅜ.ㅜ 바닷가도 놀러가셨군요^^ 부럽습니다.
    유후인 정말 볼게 없었어요. 길거리 상점밖에 기억에 남는게 없네요. 이건 여행 가이드 책자에 속은 기분입니다!!
    미르님의10층 위의 온천 사진을 보고 저도 꼭 해볼테닷! 다짐했는데, 막상 1주일 전에서야 부랴부랴 숙소 예약을 하려니 웬만한 곳은 다 만실이더라구요. 다음번엔 미리미리 준비해서 꼭 료칸에서 묵어보려고 합니다.^^

  3. 미르-pavarotti

    | 2010.12.08 22:29 신고 | PERMALINK | EDIT | REPLY |

    오늘 첫눈이 내렸습니다
    회의 중에 천둥소리가 났는데
    미사일이 터지는 소린 줄 알고 가슴을 쓰러내렸었습니다
    겨울에 천둥이 칠리가 없어서 미사일이 터지는 소린 줄 알고 모두들 회의 중에 뛰쳐나갔답니다 ㅠㅠ
    그런데 우박이 쏱아지더군요
    저녁에는 눈이되어 내렸지만요...

    많이 추워집니다
    저는 감기에 걸려서 두통으로 고생하고 있는데 올 겨울 감기는 아주 심한 두통이 동반되는 감기랍니다
    따뜻하게 입으시고 감기조심하세요^^

  4. Ji1

    | 2010.12.12 14:47 신고 | PERMALINK | EDIT |

    고생이 많으시겠네요..ㅜ.ㅜ 지금쯤이면 완전히 회복되셨을런지..
    저도 엊그제 갑자기 내린 눈을 맞고 으슬으슬 뼛속까지 아픈 감기에 걸려 병원에 가보니 체온이 38.5도의 고열이었습니다. 독감인것 같다고 하여 휴가내고 하루 푹 쉬니 완전히 회복 됐어요.
    건강 유의하시길...
    +
    요새 밖에서 공사 소리만 들어도 저는 가슴을 쓸어내린답니다.

Write your message and submit
« PREV : 1 : ··· : 51 : 52 : 53 : 54 : 55 : 56 : 57 : 58 : 59 : ··· : 142 : NEXT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