알함브라 궁전 내에서 특히 나사리 궁전은 시간당 300명을 입장을 제한하는 구역이다.

나사리 궁전에서 맨 처음 메수아르 방(Sala del Mexuar)으로 이동.
입구부터 정교한 무늬에 눈이 취한다.





메수아르의 방(Sala del Mexuar)

왕의 집무실로 아라비아 문양의 타일과, 정교한 석회세공으로 만들어진 기둥장식에 압도된다.
코라의 우상숭배 금지교리때문에 동물이 아닌 반복적인 문양을 나타내고 있었는데, 수학적인 아름다움을 느낄 수 있었다.
간혹 수학적으로 안정감 있는 미적 조화를 발견하게 될때 그 아름다움에 취하곤 한다.
고백컨데 난 수학을 전공한것이 자랑스럽고, 자식을 낳으며 수학과를 보낼꺼고, 언젠가는 수학공부를 다시 하고 싶다는 생각을 하는것이 이루지 못한 첫사랑에 대한 아련한 마음 같기도 하고.














뫼비우스의 띠를 연상시키는 바닦 타일의 문양이 아름답다.



작은 분수가 흐르는 황금의 방



황금의 방을 나와 나사리 궁전의 백미인 야라네스 중정으로 이동.





아라야네스 중정(Patio los Arrayanes)


아라야네스(천국의 꽃) 중정에 다다르니, 네모 반듯한 아라애네스를 주변에 둔 직사각형 연못이 눈에 들어온다. 







 

 



물에 비친 코마레스탑이 물에 반사된 모습이  좌우 대칭, 상하 대칭 데칼코마니같다.



대사의 방(Salon de Embajadores)

아라야네스 중정을 지나 대사의 방으로 들어갔다.
나사리 궁전에서 제일 화려한것 같은 한 번이 11m인 정사각형의 이 방에서는 여러 나라 사절들이 알현을 했다고 한다.
정교하기 그지없는 아라베스크 문양의 세공이 대단하다.




글짜를 새겨놓은듯한 벽의 무늬. 역시나 코발트색이 주축이 된 기하학적인 타일문양도 마음이 편안해 진다.




은하수 같은 천장.




사자의 중정(Patio de los Leones)

타레가가 사자의 중정에서 떨어지는 물소리를 듣고 알함브라의 추억을 만들었다고 하는데, 떨어지는 물소리는 말라버리고 황량해보이기까 하여 어딘지 쓸쓸해 보인다.
 




아벤세라헤스의 방.(Sala de los Abencerrajes)

아벤세라헤스방의 천장은 종유석 모양을 한 화려한 장식이 있다.



아벤세라헤스의 방은 이슬람 왕국의 아벤세라헤스 가문의 젊은이들이 몰살당한 곳이라고 한다.
이 가문의 젊은이가 왕의 후궁과 사랑에 빠져 죽게된 것으로 그 피가 아직도 지워지지 않는다는 전설이다.  여행을 하보면 거짓말같은 전설을 듣곤 하는데, 안믿어 지면서도 여행자로서, 믿어서 손해볼건 없는것 같다..지극히 현실적인^^






아름답다...




워싱턴 어빙이 살았던 방..


책 꼭 읽어보고야 말테닷.
  1. 미르-pavarotti

    | 2010.06.15 22:27 신고 | PERMALINK | EDIT | REPLY |

    오 ~ 멋지십니다...^^
    인도의 타지마할 성과 비슷한 곳이 있네요...
    문양이 특이하군요
    유럽에서 보기 힘든 문양인 것 같은데요
    너무 어려운 수학을 자식에게 까지 대물림을..ㅎㅎ

  2. Ji1

    | 2010.06.16 00:46 신고 | PERMALINK | EDIT |

    타지마할 대단하지요..오히려 타지마할을 먼저 보고온 사람은 감흥이 덜하다고 하네요.
    안달루시아 지방의 문양들은 이슬람을 빼놓을 수 없을것 같아요. 특이한 문양덕에 이슬람 문화에까지 관심이 생기게 되었습니다.
    대물림 하기 전에 남자친구부터 생겨야 할텐데 말이죠.ㅜ.ㅜ

Write your message and submit
« PREV : 1 : ··· : 68 : 69 : 70 : 71 : 72 : 73 : 74 : 75 : 76 : ··· : 142 : NEXT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