알함브라 궁을 나와 까떼드랄로 가기 위해 신시가지 쪽으로 이동.



스페인 남부지방에서 자주 볼 수 있는 오렌지 나무.
오렌지향이 그렇게나 좋은지 여지껏 몰랐는데 심지어 오렌지 나무 아래서 알수없는 좋은 향기를  아카시아 향이 아닌가 착각을  하기도 했다.





알함브라 맥주.




작은 광장.






까떼드랄(대성당, Catedral)

그라나다에 최대의 성당양식이다. 
이곳은 르네상스 양식으로 지어진 건물이지만, 그라나다 지역의 성당들은 보통 회교도 사원이었던 곳을 뜯어 고친곳이 많다고 한다.  





일요일이라 많은 상점들이 문을 닫고 길거리는 한산했다.





향신료  가게.
향신료, 커리, 샤프란이 가득.













이슬람 재래시장.
화려한 무늬의 이슬람 옷파는 가게 앞, 어느 외국인 여자가 푸른색 옷을 짚더니.




냉큼 안에서 옷을 입어보고 있었다.
생각보다 외국인한테 잘어울렸다. 



이대앞에서 아라비아 풍의 옷을 파는 가게에서 화려한 색깔의 옷들을 구경 하다가 차마 서울에서는 입지 못할것 같다는 생각에 입을 엄두도 못냈던 적을 떠올리며 이때다 싶어 옷을 사기로 결정.
흥정했으나 잘 안깍아주더라.ㅜ.ㅜ 그래도 시장이라 그런지 싸게 구입.




서울이었다면 입어보지도 못했을 옷을 입고서 그라나다의 작은 골목 사이를 신나게 돌아다녔다.




다시 까떼드랄 앞으로 돌아와서, 저녁식사 겸 간단한 따파스
따파스는 간단한 안주거리용 간식으로, 식사 대용이기도 하다.  어찌보면 우리나라 페밀리 레스토랑의 요리들도 일종의 따파스라 볼 수 있을것 같다.



썸머타임의 영향인지 5월 말, 거의 9시가 되어도 날이 밝다. 어찌보면 시에스타(스페인의 낮잠)가 있는게 당연한것 같다. 아님 하루종일 밤새도록 잘먹고 잘노는 스페니쉬들은  체력이 금방 바닦나서  며칠에 한번씩 쓰러질 지도 모른다.



바삭바삭 새우전.



돼지고기 요리에서는 삼겹살 맛이 나고 새우전에서는 새우젖 맛도 나고 한국 음식과 비슷한 구석이 많은듯 하다.
간혹 스페인 음식이 너무 짜서 못먹었다는 말을 들은 적 있는데, 어려서부터 이북식 밍밍한 음식을 먹고 자라온 나이지만 굳이 소금을 빼달라고 말하지 않아도 짜서 못먹었던 적은 없었는듯.
아님 내가 적응의 달인일런지도. 여행다니면서 동행했던 분들이 종종 나를 그렇게 불러줬다.

  1. 미르-pavarotti

    | 2010.06.17 00:08 신고 | PERMALINK | EDIT | REPLY |

    스페인에서는 오수시간을 두시간 정도 준다고 들었는데..
    제기억이 맞는지 모르겠네요.
    성당의 모습이 유럽의 성당과는 많이 다른 모습이네요.
    이번에 찍히신 모습의 사진 너무 좋다고 생각되지 않나요? ^^
    교정에 샤프란을 심었었는데 샤프란 향신료가 금값과 비슷하다고 들었었는데....
    이슬람의상 우라나라에서 입어도 별문제 없을 것 같은데요.. 잘 어울려요 ^^
    오늘 저녁에 리빙tv에서 스페인편을 방영해주더군요
    올리브 생산량이 세계의 1/4ㅣ라고 하더군오
    올리브기름은 알겠는데 어디에 많이 사용하는지 궁금해요~
    그리고 벽에 칠한 흰색이 페인트로 알고 있었는데
    석회를 칠한 것이라는군요~
    석회 생산공장을 소개해주었는데 로마시대부터 계속 이어져온 공장이라는군요

  2. Ji1

    | 2010.06.17 21:08 신고 | PERMALINK | EDIT |

    네 시에스타라고 점심시간에 낮잠자는 시간까지 포함되어 있다고 해요. 그래서 상점들도 2~4시 사이에는 모두 문을 닫더라구요. 길거리는 한산하고 관광객밖에 볼 수 없어 그 시간에는 치안에 유의해야 한다고 해요.
    스페인의 성당은 대부분 회교도 사원을 허물고 그 바탕 위에 지어진것이 많아서, 리모델링 되었다 하더라도 이슬람의 느낌이 남아있는것 같아요. 그라나다 대성당은 르네상스 양식이라는데도 웬지 다른 느낌이 듭니다.
    600여년전 스페인에서 향신료를 구하기 위해 유럽에서 항로 발견하고 독점적으로 무역을 했을 때는 금값과도 같았고 이후 점점 싸졌고는 하지만 재배지역에 따라 엄청 비싸기도 했던것 같아요.
    스페인 남부 지역으로 이동할 때 고속도로의 주변은 모두 올리브 밭이었어요. 사막과도 같은 스페인 기후가 올리브 생산에는 딱 맞다고 하네요. 몇시간동안 규칙적으로 심어져 있는 올리브 나무를 보니, 원형탈모의 머리를 보는듯한 환영이 보이는것 같았습니다. 스페인에서는 올리브를 김치처럼 먹더라구요. 항상 식탁위에 있어서 밥을 먹거나 술을 마시거나 항상 올리브를 달고 살더군요.
    그리고 남부지방은 햇살이 워낙 강해서, 실내에서는 빛을 반사하고자 집들이 대개 흰색이었는데 석회였군요.^^

Write your message and submit
« PREV : 1 : ··· : 87 : 88 : 89 : 90 : 91 : 92 : 93 : 94 : 95 : ··· : 177 : NEXT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