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리 첫째날, 오르세 미술관

Posted 2012. 10. 1. 19:48

유럽여행할때 나만의 숙소 고르는 기준은 첫번째로 중심지 역근처에 위치가 좋아야 하고, 그담은 어짜피 휴양이 목적이 아니고 잠만 잘것임을 고려하여 싸야 한다. 숙소는 에펠탑 근방 la motte picquet grenelle라는 동네였는데, 100유로 정도에 메트로 3개 노선이 교차해서 웬만한 곳은 20분내에 갈수 있는 최고의 장소였다~ 숙소 고르다보면 지하철 노선도가 절로 외워지는듯.


아침일찍 일어나니 전날의 어지러움은 없어지고 개운한 느낌이다. 조식을 먹으러 1층 식당에 내려왔는데 날이 좋아 작은 정원에서 먹었다. 




파리 첫날. 

미술관 관람은 설명을 듣는게 좋을듯 하여 현지 투거 (자전가나라)를 신청해서 약속장소로 가는 중.

호텔 근처에는 전날 어두컴컴한 거리와는 달리 아침 시장이 열려있었다. 






지하철 타고 생미생 역으로 가는 중. 여기가 파리 지하철이렸다. 하도 지저분하다는 얘기를 들어서 그런지, 생각보다 깨끗하다. 노숙자 헤드쿼터에서 근무하는 나로서는 서울 1호선보다 냄새도 덜 나는것 같고.

러시아워든 언제든 버스나 지하철에 자리가 남아있는 인상을 받았는데, 서울 인구의 1/5 정도밖에 안된다고하니 그럴 수도 있겠거니. 






미팅 장소에서 만나 근처 까페에서 카푸치노 마시며 가이드분의 오르세 미술관 설명을 들으며.





오르세 미술관


1년 전부터 보고싶던 그림들을 드디어 보게 되어 감동이. 

가장 보고싶었던 그림부터 보기위해 2층 고흐, 고갱의 그림을 먼저 보고 5층으로 이동해서 인상주의자들을 본뒤 지상층으로 내려오는 순서로 봤다. 고흐의 작품들과 마네의 올랭피아, 풀밭위의 점심식사, 드가의 압생트를 보며 감탄하면서 작년 무산된 파리 여행이 갑자기 생각나서 얼굴 한번 찡그려 주시고. 



전망 좋은 옥상







여행하면서 한번을 제외하고 매끼를 혼자 먹었는데, 맥주가 빠지지 않는다. 늘 혼자 여행다니지만 이번 여행에서 외로움을 처음 느꼈다. 나이가 먹어서 그런건 아닌것 같고. 파리는 여기저기 온통 연인들 세상이다 보니 그런듯. 다음에도 혼자 여행할래? 대답은 아니요.




오페라 가르니에 앞 파란 하늘.




9월 초 파리 날씨는 한국보다 약간 더운 늦여름 날씨였다. 비도 안오고 여행다니기 가장 좋은 날씨. 열흘간 비온적이 한번도 없었는데, 인천공항에 도착하니, 현실로의 복귀를 축하하듯 폭우가 쏟아졌다.


'Travel' 카테고리의 다른 글

파리 둘째날, 루브르 박물관  (0) 2012.10.09
파리 첫째날, 몽마르뜨 언덕, 바토무슈  (0) 2012.10.08
파리 첫째날, 오르세 미술관  (0) 2012.10.01
도착날은 언제나 힘듦  (2) 2012.09.24
[Apr 9, 11] 후퉁, 왕푸징 거리  (2) 2011.04.25
[Apr 9, 11] 자금성  (2) 2011.04.24
Write your message and submit
« PREV : 1 : ··· : 18 : 19 : 20 : 21 : 22 : 23 : 24 : 25 : 26 : ··· : 142 : NEXT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