집중하기

Posted 2011. 7. 24. 22:22
책상에 앉아 집중하는데까지 가동되는 시간이 점점 오래걸린다.
학생때처럼 종이에 수학증명 풀기였음 더 집중이 잘될텐데. 보고서 형식의 글을 쓰려면 컴퓨터로 작업을 해야 해서 랩탑을 키면 이리저리 뉴스를 보고 블로그도 구경하고 하는게 훨씬 재미있어서  집중도 못하고 능률도 떨어지는것 같다.





지난 주 휴가 때 갑작스럽게 대학 동창과 피아노 독주회에 다녀온 적이 있었는데 베토벤의 비창이라고 잘 알려져 있는 피아노 소나타 8번이었다. 유명한 2악장만 알고있어서 이렇게 아름다운 선율에 왜 비창이라는 제목이 붙었을까 의아해 했는데. 그동안 몰랐던 1악장을 들어보니 알것 같기도 하다. 미르님의 포스팅에서 1악장을 다시 들어보고 있는데 비장하면서도 아름답다. 

지금 쓰는 메모만 통과하면 Associate of the Society of Actuaries라는 자격이 주어지는건데 마지막에 와서 왜이리 하기 싫은지. 금요일에 부서 외국인이 보기에 안쓰러웠는지 일단 썼던걸 가져와 보라더니, 토요일 저녁에 갑자기 전화가 와서 피드백을 줄테니 당장 집으로 오라는 말에 어쨌든 고맙기도 하여 부리나케 가보니(10분 거리) 동료의 와이프는 수박을 가르고 비디오 게임을 하고 있었고, 미국서  ph.d를 마쳐서 잠깐 한국에 놀러왔다는 와이프 형은 치킨을 먹으며 한국 드라마를 보고 있었다. 나도 함께 놀아야 하는 분위기였으나 바로 본론으로 들어가 1시간동안 받은 피드백을 요약하면. 
바로 give more explanation, more specific, less technical...내가 생각해도 내가 쓴 글이 모호한것 같은데, 알면서도 제대로 쓰기 어렵고 역시 남이 봐줘야 한다. 그리고 수식을 말로 설명하기는 왜이리 어려운지... 동료의 말은 너도 알고 나도 알고 모두가 아는 내용이지만 보고서를 받아보는 상사의 입장에서 더 구체적으로 설명해야 하고, 수식을 최소한으로 줄이고 설명으로 대체하라고.  
내용적인것 외에도 긴 문장을 두문장으로 나눠쓰기, 해도해도 헤깔리는 a, the, plural, single 같은 문법 실수도 잡아주고. 지루하게 반복적으로 사용하는 단어 바꿔주고 암튼 고마웠다. 한편 토요일 밤에 외국인 3명에게 저질영어를 남발했더니 다시 영어공부를 해야겠다는 생각이 들기도 한다.

이런 도움을 받고서도 떨어지면 안되겠다는 책임감을 느껴서 어서 집중해서 써야 하는데. 마음처럼 쉽지 않다. 우선 너무나도지겹고. 이보다 더 재미난 일들이 많으니깐. 그래도 통과된 후를 상상하며 힘을 내서 마무리 해야지.
   
 

'Trivial' 카테고리의 다른 글

휴가  (4) 2012.02.20
아이패드  (7) 2011.10.18
집중하기  (8) 2011.07.24
독립  (9) 2011.07.05
시험 기간  (4) 2011.05.09
무엇을 위해 공부를 하나  (7) 2010.12.25
  1. 미르-pavarotti

    | 2011.07.26 21:23 신고 | PERMALINK | EDIT | REPLY |

    음악회에 못간지가 오래되었는데 부럽습니다^^
    열심히 하시는 모습이 보기에 좋습니다
    꼭 자격획득하시길 바랍니다~
    더운 날씨에 건강하세요^^

  2. Ji1

    | 2011.07.27 23:43 신고 | PERMALINK | EDIT |

    네 지금 피곤한 눈을 부릅뜨고 밤마다 고군분투하고 있습니다. 어서 끝내고 여름휴가 다녀올려구요..

  3. 미르-pavarotti

    | 2011.07.27 00:46 신고 | PERMALINK | EDIT | REPLY |

    조윤범의 파워클래식 보다가
    새로운 사실을 발견하고 라흐마니노프의
    "파가니니 주제에 의한 광시곡" 포스팅했습니다^^

  4. Ji1

    | 2011.07.27 23:45 신고 | PERMALINK | EDIT |

    아~저도 주말에 브람스편을 보다가 신기해했던것 같아요..절대 라흐마니노프의 곡은 파가니니의 곡과 비슷한 구석을 찾아볼 수가 없었는데 말이죠.ㅎㅎ

  5. 미르-pavarotti

    | 2011.08.03 23:29 신고 | PERMALINK | EDIT | REPLY |

    요즘 클래식 파일 정리하면서 잘 못된 부분들 수정하고 있습니다.
    "수정해서 보내드려야 하는데.."하는 아쉬움이 듭니다..
    요즘 매일 학교에서 클라리넷 배우다 몇번이고 포기해야하는 마음이 들더군요
    플릇보다 부는 힘이 10배는 더 드는 것 같아서 플릇으로 바꿀까 고민 중입니다 ~~
    오늘 정경화의 연주곡들 트랙백 걸고 갑니다~편안한 밤 되세요~

  6. Ji1

    | 2011.08.04 21:58 신고 | PERMALINK | EDIT |

    어떤 부분이 잘못되었는지 찾아내기 놀이를 해도 재미있겠습니다^^ 요새는 공부할때 best폴더를 주로 듣고 있습니다. 클래식만 듣다가 다양한 장르를 들어보니 새로운 취향도 생길것만 같아요.
    관악기를 다뤄본적이 없어서 몰랐는데 클라리넷이 어렵군요..저도 악기를 배워보고 싶은데 마음속에서만 맴도네요..

  7. | 2011.08.06 00:20 | PERMALINK | EDIT | REPLY |

    비밀댓글입니다

  8. Ji1

    | 2011.08.06 22:11 신고 | PERMALINK | EDIT |

    오잉 저는 제대로 슈만 폴더에 들어가 있는데요~ 아무래도 정리하신 이후의 버젼인듯 합니다^^ 리스트 폴더에 라 캄파넬라곡이 여러개 있던데 무한 반복 재생중입니다. 너무 좋아요..
    바닷가에 가셨군요~~ 부럽습니다. 화상 주의하시고요. 저는 요번주에 시험이 끝나면 어디든 놀러갔다 와야겠어요.

Write your message and submit
« PREV : 1 : ··· : 10 : 11 : 12 : 13 : 14 : 15 : 16 : 17 : 18 : ··· : 35 : NEXT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