휴가

Posted 2012. 2. 20. 18:14
그동안 이러저러한 이유로 블로깅이 뜸했는데, 다시 블로깅을 시작해야겠다는 생각이 든다.
글솜씨는 없으나 블로그를 하면서 음악이나 여행 하물며 일상의 잡생각이라도 나름의 방식으로 해소할 수 있었는데, 블로깅을 안하니 뭔가가 해소되지 않고 저절로 없어질 때까지 가만 둔것 같은 느낌이 들기도 하고.

또다른 이유는 요즘들어 부쩍 글쓰기 능력이 저하된 느낌을 받아서, 회사에서만 있다보면 하루종일 한글 보다는 영어를 보고 쓰는 날이 많아지고, 그렇다고 영어 글쓰기도 잘 못하는 주제에 한글 실력까지 못난이가 되어가는 생각이 들어서다. 다시 시작해야지. 

작년 해부터 올해 초까지 프로젝트성 일 세개를 헤치우고 잠깐 stop을 외쳐야 할 시간이 왔음을 몸이 느끼고 있었다. 
미국 회계기준에서 신계약비 이연자산에 대한 처리 기준을 바꾸는 바람에 재평가하는 작업을 반년 넘게 해오고 드디어 본사와 회계법인에서 sign off가 났다.  지리한 커뮤니케이션 과정에서 따라올테면 따라와봐 하며 속도가 붙다가도 갑자기 RO(지역총괄?)와 논의된 사항들이 HO(본사?)까지 가서 뒤집어 엎어지도 하고. 그 반대가 되기도 하고 우여곡절 끝에 마무리가 됐다.

작년 말에 재평가 업무가 끝나니 곧바로 가정(assumptions)산출 업무가 시작.
전통형 보험의 부채 및 자산은 deterministic하게 평가가 되고 garbage in, garbage out이 되지 않으려면 가정 산출을 잘해야 한다. 물가상승률, 자산운용 수익률과 같은 경제적 변수와 급부발생, 비용가정 등의 비경제적 변수에 대한 가정이다.  embedded value평가를 위해, 준비금 평가를 위해, 상품의 수익성 평가를 위해, premium deficiency test를 위해 가정들이 쓰이는데, 기본적인 methodology는 같고 목적함수가 뭣이냐에 따라 어느정도의 마진(provision for adverse deviation)을 보수적으로 설정한다. 이렇게 가정관련 일을 줄창 하는 동안에 우리 가정은 누가 지켰는지 모르겠다.
 

황금같은 휴가동안 별 생산성 없이 하루가 다 가버렸다. 메모를 마져 써야 하는데 침착하게 앉아서 마무리 해야지.




 

'Trivial' 카테고리의 다른 글

새식구  (2) 2012.02.26
고요한 오후  (2) 2012.02.24
휴가  (4) 2012.02.20
아이패드  (7) 2011.10.18
집중하기  (8) 2011.07.24
독립  (9) 2011.07.05
  1. 미르-pavarotti

    | 2012.02.24 21:13 신고 | PERMALINK | EDIT | REPLY |

    무척 오랜만에 돌아오셨군요.
    시간적인 여유보다는 마음의 여유가 없어서 저도 블로깅이 뜸해졌습니다
    블로깅이 생각을 정리하기에 좋은 점도 있죠..
    읽어보니 굉장히 어려운 작업..ㅠㅠ

  2. Ji1

    | 2012.02.24 22:19 신고 | PERMALINK | EDIT |

    네. 오랜만에^^ 저도 그동안 마음의 여유가 없었던게 컸던것 같습니다. 여유도 간만에 찾고 무엇보다 맘에드는 노트북을 장만한게 큰거 같아요. 블로깅하기 좋은 애플 맥북프로를 질러버렸습니다^^
    제조업과는 달리 무형의 상품을 파는 분야다보니 재무 관련 일이 특수하고도 복잡한 면이 있는것 같습니다.

  3. YJ+

    | 2012.12.14 02:05 신고 | PERMALINK | EDIT | REPLY |

    가정.. 가정을 누가지키나. 후후 ㅎㅎ

  4. Ji1

    | 2012.12.15 20:06 신고 | PERMALINK | EDIT |

    저시즌이 또 돌아왔네..아가 재우고 웹서핑하나보군 ㅎㅎ

Write your message and submit
« PREV : 1 : ··· : 31 : 32 : 33 : 34 : 35 : 36 : 37 : 38 : 39 : ··· : 177 : NEXT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