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an 31, 11] Luzern 시내

Posted 2011. 2. 27. 01:23
새벽 1시가 다되는 시간 스위스 그뤼에르에서 사온 치즈를 먹으며 스위스 여행 사진 포스팅중.

리기산에서 내려와 유람선을 타고 다시 루체른 시내로 들어갔다.




피어발트 슈테터 호수에서 흘러나오는 로이스강은 루체른을 가로지른다.



호프교회 (Hof-kirche)

735년에 베네딕트회 교회와 수도원이 지어지고나서 1645년에 현재의 모습이 되었다고 한다.



사자 기념비(Lowen-denkmal)

호프교회 주변에 있는 공원의 연못 뒤에는 슬픈 얼굴의 사자 부조가 있다.
프랑스 혁명당시 루이 16세와 마리 앙투와네트 왕비 일가를 경호하다가 목숨을 바친 786명의 스위스 위병을 추도하는 비다.



무제크 요새벽 가는 길.







무제크 요새벽은 옛날에 루체른을 둘러싸고 있던 요새벽으로 1386년에 만들어졌다.
요새벽 일부가 아직도 남아있으며 여름철에만 성벽을 산책할 수 있어 근처까지반 보고 내려왔다.











구시가 골목길
유럽의 어느 도시를 가던지 몇백년이 지나도 변하지 않는 구시가에서 감동받는다.



구시청사의 시계탑





카펠 다리 (Kapell-bruche)

14세기 초에 교통로 및 호수 쪽에서 침입하는 적을 막을 목적으로 만들어졌다.
도시 곳곳에서 외부의 침입을 막고자 했던 흔적들이 보여진다. 다리 중간에는 감시탑이 있다.






강 건너편으로 보이는 예수 교회 (Jesuiten-kirche)





저녁을 먹고자 들어간 카펠교 근방 레스토랑에는 남미의 화가 보테로의 그림을 연상케 하는 뚱뚱한 여인들의 그림들이 벽에 자리잡고 있었다.


스위스 음식이 특별하지 않다고 하지만, 루체른에서 먹었던 송아지고기 요리도 그렇고 다 맛있게 먹었던것 같다. 매일 아침마다 먹었던 빵과 치즈 마져도...

'Travel' 카테고리의 다른 글

[Feb 1, 11] 뮈렌에서의 여유  (2) 2011.02.27
[Feb 1, 11] 동화속 마을-라우터브룬넨  (4) 2011.02.27
[Jan 31, 11] Luzern 시내  (2) 2011.02.27
[Jan 31, 11] Luzern 리기산  (2) 2011.02.23
[Jan 30, 11] 수도같지 않은 베른  (4) 2011.02.23
[Jan 30, 11] Zurich의 아침  (6) 2011.02.20
  1. 미르-pavarotti

    | 2011.03.08 00:11 신고 | PERMALINK | EDIT | REPLY |

    스위스에 다시 갈날을 생각하면서 보는 사진마다 머릿속에 꼭꼭 담고 있습니다 ㅎ
    루체른도 어디에 있는지 상상이 되지는 않지만 꼭 가볼겁니다^^
    스위스에가서 가장 머릿속에 남았던 게 창가에 화분들이었는데
    겨울이라 창가의 화분이 없는걸까요?

  2. Ji1

    | 2011.03.11 23:46 신고 | PERMALINK | EDIT |

    저도 다음번 여행지는 어디로 갈까 상상해 보는 시간이 너무 즐겁습니다. 루체른은 인터라켄 혹은 베른에서 기차로 1시간 정도 거리에 있어요. 스위스 자체가 작다 보니 웬만한 곳들은 가까이 위치해서 이동하기도 편했던것 같구요.
    한겨울이라 화분속 식물이 죽을지 몰라 온실속에 숨겨놓았을런지요..다음에는 창가에 화분 가득한 봄 가을에 가서 보고싶네요.

Write your message and submit
« PREV : 1 : ··· : 36 : 37 : 38 : 39 : 40 : 41 : 42 : 43 : 44 : ··· : 142 : NEXT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