론다는 타호(Tajo)라는 깊은 협곡 위에 펼쳐진 도시로 협곡을 사이에 둔 두 마을을 연결하는 누에보 다리는 론다에서 가장 인상깊었던 광경이었다. 어쩜 안달루시아 지방에서 가장 기대를 하고 왔으며 가장 마음이 정화되어 갔던 곳.
볼거리 많은 대도시 투어도 좋지만, 이런 거대한 자연경관을 즐기는 것도 그 이상의 즐거움을 준다.


전망대로 가는 길, 하프연주소리가 울려퍼진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곳을 반대편에서 바라보면 꽤 높은 지대에 있는걸 알 수 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바위산 위에 모여있는 마을.
역사가 꽤 싶은 도시라고 하는데, 이런 산꼭대기까지 어떻게 물자가 오고갔을지 신기하다.
오히려 높은곳에 위치해있어 군사적으로도 중요한 요새였다고도 한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100m도 넘는 누에보 다리를 보며 아찔한 현기증이 밀려왔다.
1700년경 붕괴된 적이 있어 수많은 사상자를 낳았다는데, 다리 위를 차로 지나다니면서 살짝 불안하기도 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반나절 정도 구경을 했지만, 누에보 다리 근처의 호텔에서 하루 머물며 아찔한 협곡을 감상해도 좋을꺼 같다.
무섭긴 하겠지만 말이다.
그동안 여행을 할 때 느꼈던 점은 볼거리가 많아 참 오길 잘했다는 생각을 하면서도 여기서 살라고 하면 절대 살지는 못할꺼 같다는 생각을 했으나, 론다만큼은 살아보고 싶은 곳이다.
나중에 아주 나중에 마음을 치유해야 할 일이 생긴다면 론다에 잠시 머물다 가야지. 하지만 그런일은 없는게 더 좋겠다.



  1. 미르-pavarotti

    | 2010.06.20 21:20 신고 | PERMALINK | EDIT | REPLY |

    왠지 평안해 보이는 론다이군요..
    절벽 위에 집 아찔하겠네요..

  2. Ji1

    | 2010.06.21 01:44 신고 | PERMALINK | EDIT |

    구시가와 신시가가 적절히 조화되어 있기도 하고 조용해서 쉬어가기에 좋은 동네 같았습니다.
    절벽위의 집들에 살면 불안해서 잠을 못잘것 같아요.

Write your message and submit
« PREV : 1 : ··· : 63 : 64 : 65 : 66 : 67 : 68 : 69 : 70 : 71 : ··· : 142 : NEXT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