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ay 24, 10] Ronda - 마을구경

Posted 2010. 6. 20. 01:56
론다도 다른 안달루시아 지방의 도시처럼 하얀 집들이 많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론다에서 하루종일의 시간이 주어졌다면 하얀 뒷골목의 노천 까페에 앉아 책을 읽고 일기를 썼을텐데.
Plan과 Actual간의 갭이 아닌 Forecasting과 Actual간의 갭이라고나 할까.

사용자 삽입 이미지


술을 만드는 곳 같았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건물벽의 퍼즐같은 그림.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산타 마리아 라 마요르 성당 (Iglesia Santa Maria la Mayor)
유럽 여행 시 자주 겪는 때마침 공사중 모드.
이 성당은 회교도 사원이 있던 자리를 개조해서 지어져서 그런지 꼭대기에 십자가만 없으면 성당인지도 모를것 같았다.
무대하르 양식의 탑을 개조한 종루가 보이는데, 무대하르 양식이란 그리스도교 지배 아래 있던 이슬람교도들이 만들어낸 양식이다. 벽돌이나 석고를 사용해 장식을 하는것이 무데하르 양식의 특징이라고 한다.
반대로 모사라베 양식이란것도 있는데 이슬람교도 지배 아래서 아랍화된 그리스도교도의 건축 양식이라고 하니, 건축 양식으로부터 역사를 동시에 알 수 있는 것이 스페인의 매력인듯 하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돈 보스코의 집.
돈 보스코는 카톨릭 신부로 뒷골목의 빈민 청소년을 돌보며 평생을 교육에 헌신했다.
그가 속한 수도회에서 신부들의 안식처로 만든 집을 돈 보스코의 이름을 따서 만든 것이라고 한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하몽.
쓱싹쓱싹 썰어 와인과 함께할 상상을 하니 군침이 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론다에서의 점심식사.
빠예야와 각종 해산물은 역시 한국인 입맛에 잘 맞았다. 단 김치대신 올리브~
스페인 레스토랑에서 올리브는 반찬처럼 항상 음식에 딸려 나오는데, 올리브 하나만으로도 와인 안주가 됙기도 한다.
안달루시아 지방이 해안가라 그런지, 해산물 메뉴가 다양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식사를 마치고 론다를 떠나 세비야로 향하는 길..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제 론다와도 안녕이구나.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론다는.
마음을 치유받고 싶었던 곳.

  1. 미르-pavarotti

    | 2010.06.20 21:17 신고 | PERMALINK | EDIT | REPLY |

    방금 리빙 tv에서 칸테 플라맹코와 안달루시아 지방에 대해서 방송해주고 있네요
    스페인이 로마의 지배와 이슬람에의해 700년이나 지배되었다고 하는군요.
    700년이면 굉장히 긴 시간인데...
    스페인의 건축물들을 보면서 프랑스나 이탈리아와 많이 다르다고 생각했었는데
    이슬람의 영향이었군요...
    흰벽에 낙서가 없는 것이 이상하네요 ㅎㅎ

  2. Ji1

    | 2010.06.21 01:41 신고 | PERMALINK | EDIT |

    와 전에도 리빙 TV에서 마드리드편 보셨다고 헀는데 또 나오다니요^^ 케이블 티비 몇번 채널에서 하는줄 몰라 안보고 있는데, 인터넷으로 검색해보니 프로그램들이 흥미로운 소재들이 많네요. 한번 찾아봐야 겠어요.
    꽤 오랫동안 이슬람의 지배가 스페인, 포르투칼에 해당하는 이베리아반도 까지 받았다고 하여 다른 유럽에서는 볼 수 없는 색채가 강하게 남아있는것 같습니다.
    후에 이사벨 여왕이 이슬람세력을 물리치고 스페인을 통일한뒤 회교도 사원을 부수고 성당으로 바꾸면서 건축양식들이 변화하기 시작했는데, 기존 이슬람 양식과 혼합된 기독교 양식인듯 하고요.
    관광객들이 꽤많은 곳이었음에도 불구하고 흰벽에 이상하게도 낙서를 본적이 없는것 같습니다.^^

Write your message and submit
« PREV : 1 : ··· : 82 : 83 : 84 : 85 : 86 : 87 : 88 : 89 : 90 : ··· : 177 : NEXT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