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쉬움.

Posted 2013. 7. 22. 01:14

마지막날이 가까워 올수록 떠나기 싫은 아쉬움.

십만원밖에 환전을 안했는데도 이것저것 사먹고, 하이네켄 맥주를 엄청나게 사마시고도 돈이 많이 남아. 체크아웃 전날 저녁 호텔 라운지에 내려와 예거 마에스터 한잔을 시켰다. 굴지의 하야트 호텔 라운지마져 예거 마에스터 한잔에 삼천원 이로다.





함께간 일행들이 술을 전혀 안마시는 터라, 일찌감치 헤어져 혼자 숙소로 돌아와서 낮에 쟁여둔 하이네켄 병맥주를 따서 홀짝홀짝 두병이나 들이키고. 공기가 좋은건지 알콜도수가 낮은건지 기분이 좋아서인지 술이 안취한다.





베트남 뉴스를 틀었다가 호주 드라마를 틀었다가.




내일이 오지 않기만을 기다리며 잠이 들었다.



다음날, 체크아웃이 오후라 아침내내 수영을 했다. 다리를 다쳤던 바람에 수영도 못할줄 알고 수영복도 안챙겨왔는데, 갑작스레 멀쩡한 다리에 아쉬움이 들어, 남은 베트남돈 모아 호텔에서 수영복을 구입했다. 호텔에서 구입했음에도 단돈 이만원에 예쁜 비키니를 구해서 아주 만족해하고 있다.







다낭의 해변은 세계적으로 아름다운 곳이라고 하는데. 오게되어 영광이다. 끝없는 바다. 




수영 끝내고 아이스티를 주욱 들이키며.




숙소로 돌아와 체크아웃을 하기 위해 짐을 챙기고




안녕...



혼자 좋은 숙소에서 뒹굴며 지냈던 5일간...나중에 회사 돌아가서 일폭탄이 떨어지든 말든 100% 힐링되었다.

함께간 교수님들의 발표시간을 맞추느라 원래 예정되어 있던 발표도 캔슬되고. 부담없이 즐기다 올 수 있는 일정이었는데.

하지만 공짜점심은 없다고, 다녀 오자마자 내가 무슨무슨 위원회에 소속되어져있고. 시시때때로 위원회의 담당 임원님이 부르셔서 회의에 참여해야 한다. 일하면서 불만 말고 이 사진을 꺼내보며 출장비가 아깝지 않게 활동해야겠다.ㅎㅎ



'Travel' 카테고리의 다른 글

Alghero 도착  (0) 2013.09.16
또다시 이태리  (0) 2013.09.05
아쉬움.  (0) 2013.07.22
호이안  (0) 2013.07.22
바나산  (0) 2013.07.22
베트남 출장  (0) 2013.07.10
Write your message and submit
« PREV : 1 : ··· : 5 : 6 : 7 : 8 : 9 : 10 : 11 : 12 : 13 : ··· : 142 : NEXT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