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tephane Grappelli

Posted 2012. 4. 9. 22:21



우연히 글을 읽다가 알게된 연주가를 심심해서 검색해보니 너무 좋은거다. 기운을 나게하는 음악이다.


회사에서 풀지 못한 문제를 집에 가져와서 맘편히 다시 보니 길이 보인다.

허구헌날 data속에 파뭍혀 허우적다보면 길을 잃기 마련인데, 문제에 대한 원인과 결과에 대한 적당한 스토리를 그리는 훈련이 필요하다. 

너무 꼼꼼한 성격이 몇년 전까지는 나의 강점이라 불리다가도 요새는 중요한데에 집중하라는 피드백을 자주 받아서 그런지 어떻게 일해야 맞는건지 생각을 다시 하게 된다.

그래도 아직은 분석해서 보고하는것보다, 숫자 검증하고 데이터 빨리 산출해 내는 테크니컬한 업무가 훨씬 재미난데. 이것도 진화해 나가는 과정이겠거니. 


'Trivial' 카테고리의 다른 글

변화 포인트  (2) 2012.07.22
바쁘지만 여유롭게  (8) 2012.05.05
Stephane Grappelli  (4) 2012.04.09
아이패드 일정관리  (10) 2012.03.06
새식구  (2) 2012.02.26
고요한 오후  (2) 2012.02.24
  1. | 2012.04.12 22:59 | PERMALINK | EDIT | REPLY |

    비밀댓글입니다

  2. Ji1

    | 2012.04.23 23:51 신고 | PERMALINK | EDIT |

    비슷하시다 하여 저도 안도감이 생기네요^^
    지나고 보면 또 한단계 점프해 있을때 보람이 느껴지기도 하고요.

  3. 미르-pavarotti

    | 2012.04.21 21:44 신고 | PERMALINK | EDIT | REPLY |

    오늘 같이 비오는 날에 잘 어울리는 연주곡입니다.

    쉽지 않은 게 없는 것 같아요.. 받아들여 즐겁게 하는 수 밖에,,^^

  4. Ji1

    | 2012.04.23 23:54 신고 | PERMALINK | EDIT |

    즐거이 하는게 가장 중요한것 같아요. 다 맘먹기 나름.
    요새는 매일 요가를 해서인지 정신도 맑아지고 복잡한 일들을 쉽게 생각하는게 운동의 힘인것 같아요.
    주말 내내 비오다가 오늘 하루 황사낀 날씨처럼 누런 하늘이어서 가라앉았는데 기분 좋은 음악을 들으니 개운한 느낌마져 듭니다.

Write your message and submit
« PREV : 1 : ··· : 27 : 28 : 29 : 30 : 31 : 32 : 33 : 34 : 35 : ··· : 177 : NEXT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