적응이 되어가는것

Posted 2010. 11. 2. 00:52
아침 6시 기상
7시-8시 반 광화문 영국문화원 회화수업
9시-20시 회사, 매일 야근 2시간. 야근도 버릇인지 야근을 안해주면 정해진것 이상의 퀄리티가 안나오는듯.
21시-23시 자격증 시험공부 - 어쩜 초특급 울트라 체력이 감당 된다면 올해안 목표를 이룰 수도 있겠다.
11시40분-50분 전화영어 - 그동안 선생님과 친해져서 그만두기도 미안할 지경.

저녁 식사는 종종 같은 부서 외국인이랑 둘이 먹곤 하는데, 밥먹을 때조차 긴장을 놓을 수 없다.
외국사람들 특성이 대충 이해해서는 안넘어 가는듯. 눈치코치가 안통해서 사소한것 하나까지 다 make sense해줘야 한다.
이동시간에는 영어 소설책을 읽고.

내가 소설책 대신 영어책을 읽고, 음악 대신 영어 mp3를 듣고, 수학책에 나오는 insight 대신 펀드 수익률에 잠못 이룬다면 내 인생은 정말 재미없어질 거라는 상상을 한지 불과 몇년 전 일인데, 모두가 현실이 되고 이제는 30살도 다가오고 모든게 정해진 길 대로 가는것 같다. 

+주말에는 몰아서 늦잠자고, 여행계획, 몰아서 영화보기.
+지난 주말엔 셔터 아일랜드를 봤는데, 말러의 피아노 4중주가 끝내줬다.
+오늘 부서분의 소개팅 제의가 하나 들어옴.
+운동을 다시 해야하는데...시간이 없다. 점심을 굶으면 가능할런지도.



이렇게 정신없이 20대의 마지막이 지나가고 있다.
여행의 좋은점은 정신없이 바쁜 일상을 잠시 놓아버리고 나를 돌아볼 수 있게 해주는 것인데, 그러다가도 바쁜 일상이 그리워지기도 하겠지.

'Trivial' 카테고리의 다른 글

무엇을 위해 공부를 하나  (7) 2010.12.25
영어 스트레스 극복  (4) 2010.11.07
적응이 되어가는것  (6) 2010.11.02
IA  (2) 2010.09.13
축구  (8) 2010.06.19
동네산책  (5) 2010.05.16
  1. yj

    | 2010.11.02 10:04 | PERMALINK | EDIT | REPLY |

    바쁘게 사는거 보기좋고 부럽다!
    우우 나도 한동안 자신을 막 몰아세웠더니 병나더라규 ㅠㅠ
    또 즐기면서 사는 사람들 보니까 그것도 그것대로 부러운것 같고. 요새는 많이 긴장이 풀어진것 같아.
    너도 열심히 사는것도 좋지만 너무 닥달하지 않는게 좋아- 릴렉스릴렉스 ㅎㅎ
    근데 영국문화원은 부럽다! 거기 뭐 특별하니?

  2. Ji1

    | 2010.11.06 00:27 신고 | PERMALINK | EDIT |

    학원 다닌뒤로 피곤하긴 하네. 주변사람들이 영국문화원은 많이들 추천해서 다니고 있는데, 다른 회화학원보다는 괜찮은거 같기도 하고 아직 잘 모르겠어. 레벨 테스트가 너무 낮게 나와서 그런지 사람들 말처럼 그닥 첼린지 하지는 않은듯.ㅎㅎ

  3. yj

    | 2010.11.02 10:15 | PERMALINK | EDIT | REPLY |

    아, 영어책은 뭐읽니? 추천해줘. 너무 어렵지 않은걸로~ 한글로도 잘 안읽는 인문학책을 샀는데 (justice라고..) 초반은 잘읽었는데 '역시 책은 소설이 재밌지!'라는 결론으로 다른책을 읽는중 ㅠㅠ 남겨진 숙제같당

  4. Ji1

    | 2010.11.06 00:29 신고 | PERMALINK | EDIT |

    난 주로 영화를 기반으로 하는 책을 읽는데. Before sunrise, Before sunset같은건 영화를 넘 재밌게 봐서 책으로도 읽었던 거고..그냥 쉬운것 위주로 보는 중이지.
    소설이나 영화 아닌책은 너무 지루하더라고.. 생각해 보면 그런 책은 한글로 읽어도 지루할듯 ㅎㅎ

  5. 미르-pavarotti

    | 2010.11.03 19:34 신고 | PERMALINK | EDIT | REPLY |

    하루의 스케줄이 살인적이네요...
    잠잘 시간이 거의 없네요 ㅠ
    그래도 주말과 여행가실 수 있다는 걸 위안으로 삼으시고
    생활하시니 활력소가 되겠죠~~
    파이팅 입니다~~~~~~~~~~

  6. Ji1

    | 2010.11.06 00:30 신고 | PERMALINK | EDIT |

    특히 지난 주간에는 밤 11시 퇴근을 했어요.
    잠이 모자라니 피곤하기도 하고요.
    주말에는 큐수 여행 가이드북을 읽으려는데, 한번 주욱 훑어 보고 조언 구하겠습니다^^

Write your message and submit
« PREV : 1 : ··· : 71 : 72 : 73 : 74 : 75 : 76 : 77 : 78 : 79 : ··· : 177 : NEXT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