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Results for '취리히'

2 POSTS

  1. 2011.02.20 [Jan 30, 11] Zurich의 아침 (6)
  2. 2011.02.20 [Jan 29, 11] Zurich 야경 (4)

[Jan 30, 11] Zurich의 아침

Posted 2011. 2. 20. 02:49
원래 취리히는 입국할때 스쳐 지나가고자했던 도시였지만, 바로 떠나기 아쉬워서, 오전에 잠깐 동네를 둘러보기로 했다.



생 모리츠라는 어느 호텔 이름.


생 모리츠는 스위스의 어느 도시 이름이다.
이탈리아, 스페인 여행에서처럼 스위스 여행에서도, 다음번에는 또다른 도시를 가고싶다는 기약을 했는데, 그중 하나가 생모리츠.
이쯤에서 일정상 못가봐서 아쉬웠던 가고싶은 도시 리스트를 떠올려본다.

이탈리아: 토스카나, 중부 지방 (피렌체(must), 피사, 아씨시, 산미지냐노, 친퀘떼레), 남부(나폴리, 소렌토, 폼페이), 시칠리아
스페인: 남부(코르도바, 말라가), 발렌시아, 마요르카, 이비사, 북부(산 세바스티안)
그리고...
스위스: 이탈리아 근방(루가노, 생모리츠), 오스트리아 근방(상트 갈렌, 아펜첼, 마이언펠트)

어쨌든 이곳은 스위스 취리히. 
일요일 아침은 토요일 밤의 열기의 흔적을 말해주듯 쓰레기가 눈에 띤다.




조용...

멀리 보이는 교회는 프라우뮌스터 교회.
원래 여자 수도원으로 지어졌다가 고딕양식의 교회로 개조되었다고 한다.
샤갈의 스테인드글라스를 볼 수 있는 기회였는데, 교회에 들어가보지 못해서 못내 아쉬운...




리마트 강의 백조들.



그로스뮌스터(Gross Munster)

그로스뮌스터(대성당)는 10세기 이전에 창건되어 11-13세기에 재건된 것이다.


16세기에는 주교가 된 츠빙글리(Zwingli)가 종교개혁을 역설하여 스위스 독일어권의 종교개혁, 프로테스탄트파의 거점이 되었다고 한다. 고등학교때 세계사를 배우지 않아(라고 늘상 변명하며) 종교개혁과 같은 주제는 멀게만 느껴졌는데, 요번 여행도 역시나 나에게 공부거리를 안겨줬다. 며칠 뒤 제네바에서 칼뱅 교회를 보면서 또다시 공부를 다짐했다.


취리히 호수




스위스 어디에서나 볼 수 있었던 트램.
여행기간동안 스위스 패스를 가지고 다녔는데, 이 패스만 있으면 열차, 버스, 트램이 공짜다.
그래서 아무 걱정없이 교통수단을 타고내리고를 반복했는데, 신기한건 버스나 트램에서는 표검사를 하는것을 한번도 본적이 었없다.  





취리히 대학교.






걷고싶은 계단길.


어디에나 있는 스타벅스. 
잠깐 취리히의 잔상을 정리하고자 스타벅스에 들러 에스프레소한잔을 마시고.
왜 여기까지 와서 또 스타벅스인가...살짝 아쉬운 마음도 들었지만, 잠깐 신촌에 갔다온 것처럼 편한건 인정한다.
며칠 뒤 루체른, 로잔, 제네바에서도 스타벅스를 갔다. 아쉽게도.



숙소에서 짐을 가지고 나와, 베른으로 가기 위해 취리히 중앙역으로 이동.
페스탈로치 동상이 우뚝서서 중앙역을 지키고 있다.




'Travel' 카테고리의 다른 글

[Jan 31, 11] Luzern 리기산  (2) 2011.02.23
[Jan 30, 11] 수도같지 않은 베른  (4) 2011.02.23
[Jan 30, 11] Zurich의 아침  (6) 2011.02.20
[Jan 29, 11] Zurich 야경  (4) 2011.02.20
스위스 여행 이동루트  (0) 2011.02.19
[May 28, 10] Barcelona 가우디 건축  (4) 2011.02.19
  1. 패딩

    | 2011.02.27 10:55 신고 | PERMALINK | EDIT | REPLY |

    생모리츠를 가시게 된다면 꼭 빙하특급 열차를 타보세요..
    (제가 가장 하고싶은 것중 하납니다.)
    <세계에서 가장 느린 특급열차>라는 닉네임이 붙은
    그곳에서 시작한 열차의 종점은 <파라마운트> 사의 마크로
    유명한 마테호른이 있는 체르마트죠..

  2. Ji1

    | 2011.02.27 18:01 신고 | PERMALINK | EDIT |

    저도 빙하특급 꼭 타고싶었는데 회사다니면서 짧은 휴가를 내고 다녀온것이라 아쉬움이 많이 남내요 언젠가는 3주휴가를 낼 수있는곳에 다닐 수 있길 기원하며 빙하특급을 제맘속에 간직하려합니다^^

  3. YJ+

    | 2011.02.27 23:25 신고 | PERMALINK | EDIT | REPLY |

    House of IDEAs..라고 된 저 건물 뭐야????? 창문마다 있는 화분이.. 사람 머리인줄 알았다는 ㅠㅠ;;;
    똑같은 머리스탈의 사람들이 내다보고 있는줄 알았어..깜짝이야.
    호수 분위기가 몽환적이야. 백조도 노닐고..고요하고..ㅎㅎ

  4. Ji1

    | 2011.02.28 01:35 신고 | PERMALINK | EDIT |

    일반 가정주택가를 걷다가 찍은건데 취리히에는 저런집이 많은듯.. 저안에는 누가 살지 무척 궁금해. 혹은 일터라면 누가 일할지 부럽기도 하지. 다시보니 사람 머리같기도 하고 역시 관찰력은 ㅎㅎㅎ
    취리히가 금융의 중심지라는데 의외로 고요하고 조용한 도시였던듯...

  5. 미르-pavarotti

    | 2011.03.08 00:02 신고 | PERMALINK | EDIT | REPLY |

    방문해주셔서 힘을 얻어 오랜만에 글 남깁니다.^^
    자주 들어왔지만 글은 10일만에 남기네요 ㅠ
    아마 거의 매일 들어왔을 것 같네요 ㅎ
    잘 계셨죠?
    저는 성격상 두 가지는 못하는 것 같습니다
    트윗을 시작하면서 블로그에 소홀해졌지요
    음악 올리는 것에 대한 부담감도 상당하거든요...
    어마 어마한 음원을 보유하고 있으면서도 좋은 곡들을 올리는 것이 힘들어요 ㅠㅠ

    취리히의 거리에서 쓰레기를 볼 수 있다는 게..스위스에 대한 환상이 컷나봅니다
    스위스 어딜 가나 창가에 꽃들이 장식되어 있을 거라는 생각을 했었는데
    취리히는 조금 다르군요 ~~

  6. Ji1

    | 2011.03.11 23:53 신고 | PERMALINK | EDIT |

    요즘 많이 바쁘시죠? 저도 한동안 바빠 방문을 못하다가 오늘 금요일이 되서야 여유가 생겼네요. 일도 일이지만 회사 홍보팀에서도 원고를 부탁하여 이래저래 바쁩니다. 요즘들어 시간관리의 필요성도 절실히 느끼고 있고요.
    트위터를 즐겨하시나 봅니다. 저는 아직 계정만 있고 즐겨하지는 않아요. 아마도 팔로윙을 많이 안해서 아직 그 재미를 못본것 같습니다.
    항상 좋은 곡들 소개해주시는 미르님께 감사드립니다..
    취리히는 정말 여느 도시 같더라고요. 실망까지는 아니지만 신기했습니다.

Write your message and submit

[Jan 29, 11] Zurich 야경

Posted 2011. 2. 20. 01:56
설 연휴를 틈타 스위스 여행을 다녀왔다.
지금 서울 연희동의 집에서 사진을 다시보면 불과 1달도 지나지 않은 일들이 꿈을꾼것 같기만 하다.

루프트한자(독일항공)을 이용하여 프랑크푸르트를 경유, 취리히 공항으로 들어갔다.




세계에서 가장 살고싶은 도시 1위라는 취리히..정말 살고싶을지 의문, 호기심을 갖고 취리히 중앙역에 도착.




밤 11시가 다되어서 그런지, 밤거리에는 조용하니 젊은이들만 도시를 채운다. 숙소에 도착해서 짐을 폴고 다시 나와 야경 산책.


조용...



조용...



저 멀리 성피터 교회(St. Peter-kirche)가 보인다.
취리히에서 가장 오래된 교회로 무려 9세기에 지어졌다고 한다. 밤 늦게 도착해서 들어가 볼수는 없었지만 일요일을 제외한 낮에는 견학도 가능하다.



[##_http://jiwonc.tistory.com/script/powerEditor/pages/1C%7Ccfile2.uf@170AC6364D5FFAA5059DC0.JPG%7Cwidth=%22480%22%20height=%22720%22%20alt=%22%22%20filename=%22IMG_0988.JPG%22%20filemime=%22image/jpeg%22%7C_##]

취리히의 골목길.



언제서부턴가 여행을 가면 골목길을 걷는게 가장 좋았던거 같다.
취리히에서도 마찬가지로 골목길 산책...



취리히의 전경을 볼 수 있는 린덴 호프에 올라...
저 멀리 취리히 대학교까지도 보인다.




미르님이 보시면 실망하실지도 모르는 길거리의 깨진 술병...



취리히의 골목길은 기대만큼 조용했고, 반면 대로변에는 술취한 젊은이들이 술병을 들고다니며 거리를 활보하고 있었다. 술병을 깨부수기도 하고, 소리를 지르기도 해서 약간 무섭기도 했는데,
게르만 민족 혹은 스위스 사람의 준법정신은 프랑스나 이탈리아 쪽 사람들이 보기에 신기해할 정도로 지독하다고 하는데, 취리히는 게다가 독일어권임에도 불구하고, 젊은이들의 술병깨는 모습,  뒷골목에서 낭창낭창 밤새 노는 모습들을 보니 뭔가 고개가 갸우뚱 하기도 하지만. 한편으로는 제네들도 인간이구나라는 생각도 든다.

'Travel' 카테고리의 다른 글

[Jan 30, 11] 수도같지 않은 베른  (4) 2011.02.23
[Jan 30, 11] Zurich의 아침  (6) 2011.02.20
[Jan 29, 11] Zurich 야경  (4) 2011.02.20
스위스 여행 이동루트  (0) 2011.02.19
[May 28, 10] Barcelona 가우디 건축  (4) 2011.02.19
[May 27, 10] Barcelona 몬주익 지구  (4) 2011.02.18
  1. 미르-pavarotti

    | 2011.02.26 00:25 신고 | PERMALINK | EDIT | REPLY |

    드디어 기대했던 스위스편이군요^^
    취리히가 세계에서 가장 살기 좋은 도시 1위인가요?
    거리풍경을 보니 저는 살고 싶지 않은데요 ㅎㅎㅎ
    늦은 저녁이라 삭막해보이기도 하고 술먹고 병이 깨져 있는
    모습을 보니 우리나라와 별다르지 않은 것 같고요~~
    스위스에 대한 환상이 깨지는 느낌입니다 ㅎㅎ
    제네바와 인터라켄에서의 느낌은 너무 좋아서
    이민가고 싶다는 생각을 했었는데 말이죠~~ ㅠㅠ
    다음편 부터는 좋은 모습이 소개되겠죠 ^^

  2. Ji1

    | 2011.02.27 00:42 신고 | PERMALINK | EDIT |

    취리히가 살기좋은 도시 1위로 뽑혔다는 기사는 여럿 봤었찌만, 직업병상 통계는 잘 믿지 않지요 ㅎㅎ
    미르님 반응이 궁금했는데 역시나^^ 환상을 깨실것같은 예상을 했습니다. 제네바는 대도시임에도 고색창연한 느낌을 잊을 수가 없고, 인터라켄에서는 세계에서 가장 여유로운 마을같다는 인상을 받았어요. 저도 가서 살고싶다는 생각이 들기도 했습니다.
    인터라켄부터는 기대해 주세요~

  3. 패딩

    | 2011.02.27 10:58 신고 | PERMALINK | EDIT | REPLY |

    산에 올라갔을때 하늘이 저렇게 파랗다니..
    축복받으신 겁니다.
    스위스에 몇번 가도 정상에서 아무것도
    못봤다는 사람도 있으니 말이죠..

  4. Ji1

    | 2011.02.27 17:58 신고 | PERMALINK | EDIT |

    일주일동안 삼일간 산에 올라갔는데 매번 파란하늘에 햇볕이쨍쨍하더라고요 겨울에 날씨안좋단얘길많이들어서 걱정했었는데 넘 다행이었어요

Write your message and submi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