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Results for '유후인'

1 POSTS

  1. 2011.02.14 [Nov 21, 10] 우후인 (2)

[Nov 21, 10] 우후인

Posted 2011. 2. 14. 00:38
벳부 로프웨이를 지나 유후인역에 도착.


 



코인라커에 짐을 맡기고, 출출하여, 가이드책에 나왔던 유명한 롤케잌 까페를 찾아갔으나, 이미 기다릴 수 조차 없이 사람들이 많았다.


그냥 길거리에 있는 조용한 햄버거집에서 점심을 먹음.






오히려 야외에서 여유롭게 지나가는 사람 구경할 수 있어서 더 좋았다.



유후인은 생각보다 작은 마을이었고, 생각보다 볼거리가 없었다. 너무 기대를 해서 그런지 유명한 이유를 잘 모르겠었는데, 차라리 벳부에서 더 놀다올껄 하는 아쉬움도 살짝 들었었다.
그래도 발이 피곤할 때 쯤 마다 나타나 주는 족욕탕은 너무 맘에 든다.




고즈넉함.
유후인에서는 아기자기한 롤케익, 즐비한 상점들 가득한 분위기보다, 고즈넉한 역풍경이 가장 맘에 들었다.

'Travel' 카테고리의 다른 글

[Nov 22, 10]비오는 날의 마리노아시티  (2) 2011.02.14
[Nov 21, 10] 후쿠오카  (2) 2011.02.14
[Nov 21, 10] 우후인  (2) 2011.02.14
[Nov 21, 10] 벳부 로프웨이  (2) 2011.02.14
[Nov 20, 10] 벳부 - 무계획 여행의 재미  (4) 2010.12.06
[Nov 20, 10] 벳부  (4) 2010.12.04
  1. 미르-pavarotti

    | 2011.02.17 00:40 신고 | PERMALINK | EDIT | REPLY |

    우후인에 기차역이 있었나요?
    제가 가본 우후인과는 모습이 많이 다르네요~
    기차역의 쉼터가 있다는 게 특이하네요.

  2. Ji1

    | 2011.02.18 00:00 신고 | PERMALINK | EDIT |

    지역간에 이동시 버스를 이용했는데, 버스터미널 앞에 역이 있어서 들어가 봤었어요. 유후인에는 주로 상점이 많았던것 같습니다. 그래서 그런지 생각보다 볼거리는 없더라구요. 료칸에서 쉬는것에 목적이 있다면 또 다르곘지만요.
    유후인에서는 기차역 쉼터가 제일 좋았어요^^

Write your message and submi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