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Results for '몽트뢰'

2 POSTS

  1. 2011.03.12 [Feb 3, 11] 몽트뢰 - 시옹성 (2)
  2. 2011.03.12 [Feb 3, 11] 몽트뢰 (2)

[Feb 3, 11] 몽트뢰 - 시옹성

Posted 2011. 3. 12. 23:53
몽트뢰에 가면 꼭 들러보고자 했던 시옹성.

시옹성은 9세기에 지어져 14세기에 이르러 지금의 모습을 갖추게 되었다.
16세기 종교 개혁을 추진하려고 했던 제네바 수도원장 보니바르가 4년간 시옹성 지하감옥에서 지냈다고 한다.












































감옥에서 레만호스를 바라보던 시옹성 안의 죄수들은 어떤 마음이었을까...








시옹성 기념품점에 몰스킨 수첩이 한가득. 한국에서는 볼 수 없는 색상들이라 신기한 마음에 한개 구입.



'Travel' 카테고리의 다른 글

[Feb 4, 11] 그뤼에르-치즈마을  (5) 2011.03.13
[Feb 3, 11] 도시같은 도시 로잔  (4) 2011.03.13
[Feb 3, 11] 몽트뢰 - 시옹성  (2) 2011.03.12
[Feb 3, 11] 몽트뢰  (2) 2011.03.12
[Feb 2, 11] Zermat 수네가 전망대  (2) 2011.03.01
[Feb 2, 11] Zermat 작은 청정마을  (2) 2011.03.01
  1. 미르-pavarotti

    | 2011.03.30 20:43 신고 | PERMALINK | EDIT | REPLY |

    시옹성의 역사가 깊네요~
    스위스에 가면 꼭 가보고 싶은 곳이죠~
    스위스 사람들이 사용하는 색상이 참 마음에 들어요^^
    특히 열차의 색상

  2. Ji1

    | 2011.03.31 23:27 신고 | PERMALINK | EDIT |

    전에 어떤 화가의 그림속에서 시옹성을 본것이 기억에 남았는데, 그뤼에르 성과 함께 꼭 가보고 싶은 성이였더랬죠.
    스위스의 열차는 정말 아기자기 합니다. 기차 하면 어렸을적 부터 떠오르는 무채색의 쇠덩어리 느낌이 안들어서 그런지요..

Write your message and submit

[Feb 3, 11] 몽트뢰

Posted 2011. 3. 12. 23:01

체르마트에서 기차타고 로잔으로 이동중.

남은 일정은 로잔을 거점으로 삼아 몽트뢰, 그뤼에르, 그리고 마지막인 제네바로 모두 불어를 사용하는 도시다. 사용하는 언어만 다른게 아니고, 환승역에서 걸어다니자마자 뭔가 활기찬다. 독일어권 도시들은 사람들이 매우 예의바른듯한 느낌을 받았고 특히 취리히나 베른에서는 여행자인 나에게 아무도 간섭하거나 말을 시키지 않았다. 그러다 불어를 사용하는 지역으로 이동하니 할아버지 젊은이 아줌마들이 종종 말을 시켜서 더 정겨운 분위기인듯 하다. 로잔은 정말 시끌벅적.

우선 로잔 숙소에 짐을 풀고 근처 레만호 주변의 도시인 몽트뢰로 이동. 몽트뢰"...라고 여행책자에 쓰여져 있었지만 그곳 사람들은 모두 그곳을 "몽트루"로 발음했다.










"












몽트뢰에서 본 레만 호수.








멀리 보이는 시옹성




















발코니에 서있는 노부부. 나도 저렇게 되고 말테야.





퀸의 보컬 프레디머큐리 동상




  1. 미르-pavarotti

    | 2011.03.30 20:41 신고 | PERMALINK | EDIT | REPLY |

    이제야 마음의 여유를 찾아 2주만에 기지개를 폅니다.
    정신 없이 바뻣는데 스위스를 보니 편안해지네요~
    몽트뢰는 처음 들어보았지만 바다같은 로만 호수와 시옹성은 저의 이웃블로그에서 오래 전에
    보았었는데 또 다른 느낌이 드는군요
    프레디 머큐리의 동상이 호수 근처에 있었군요 ^^

  2. Ji1

    | 2011.03.31 23:33 신고 | PERMALINK | EDIT |

    여유를 찾으셨다니 다행이예요. 블로깅도 전보다 뜸해지셔서 많이 바쁘신것 같았는데...
    저는 바쁠때면 블로깅은 못해도 여행사진을 다시보곤 하는데요.. 요새는 제껄 보면 그리워 지는 마음이 들어서 오히려 다른 분들 사진을 보는게 기분이 좋아지더라구요.
    프레디 머큐리가 몽트뢰를 방문했다가 이곳을 고향처럼 생각했다고 합니다. 기차를 타고 몽트뢰 호숫가 위의 언덕 위를 달리는데 정말 오랫동안 살고 싶은 곳이었습니다...그런데 실제로 스위스에 사시는 친구 이모님께서는 생활하거나 애들 교육시키기 너무 힘든 곳이라고 하시네요.^^

Write your message and submi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