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Results for '겐로쿠 스시'

1 POSTS

  1. 2010.03.04 [Feb 27, 10] 도톤보리 (6)

[Feb 27, 10] 도톤보리

Posted 2010. 3. 4. 00:12

숙소는 도톤보리에 있는 후지야 호텔이다. (예약 대행 싸이트: http://www.japandream.co.kr/32631)
호텔 선정시 가장 고려한 것은 길지 않은 여행기간 떄문에 시내 한복판의 교통편이 편리한 곳으로 잡았다. 물론 비용과 함께.
저렴한 가격에 비해 나름대로 깨끗했던 내부와 조식도 나와서 아침걱정은 없었다.


호텔에서 짐을 풀고, 저녁을 먹으러 도톤보리로 나왔다.
난바역. 니폰바시역 근처에 있는 도톤보리는 오사카 최고의 먹을거리들이 모여있는 곳이다. 길거리에 음식점들이 가득하여 여행 내내 배가 가득찼다.


도톤보리강



토요일 저녁임에도 거리는 한산했는데, 나중에 알고보니 도톤보리 지역은 밤10시 전후로 가장 사람들이 밀집해 있는듯 했다.



도톤보리 지역에는 특이한 간판들이 많이 있었는데, 신문기사에서 봤던 움직이는 게간판을 직접 보니 반가운 마음이 들었다.





소에몬초


도톤보리 북쪽에 있는 소에몬초는 오사카 최대의 환락가라고 한다.(고 나중에 책자에서 알게됐다.)
여성들은 도톤보리 남쪽으로 돌아가는게 좋다고도 했는데 그런줄도 모르고 겁없이 소에몬초를 늦은 시간까지 활보했다니, 아찔한 마음도 있지만 차라리 모르는게 약이었나 싶다.

저녁을 먹으려고 지도를 뒤적거리며 원래 점찍어두었던 겐로쿠 스시라는 초밥집을 찾아다녔는데, 결국 못찾고 포기.
여행 전에 누군가가 밥먹을 곳을 모르겠으면 대강 사람들이 줄서서 기다리는 곳이 맛집일테니 그곳으로 가라고 한 말이 생각나서, 적당히 사람 많은 곳을 택해 들어가기로 했다.
불행히도 일본어는 전혀 읽지 못하여 식당 이름도 모를뻔 했는데...
대기줄이 길어 기다리던 중, 다 먼저 온 몇 테이블을 앞서 보내는 동안 여행책자를 꺼내 가고싶었지만 못갔던 겐로쿠 스시를 찾아보니 이곳이 바로 그곳이었다. 식당 찾다 지친 와중에 절로 환호성이...

겐로쿠 스시





한국에서보다 저렴한 가격에 맛좋은 스시를 먹을 수 있어서 좋았는데, 다만 아쉬운 점은 회전초밥 방향에서 마지막 쪽에 앉는 바람에 맛좋은 스시는 거의 앞쪽에서 가져가곤 했다. 그럴 경우에는 별도로 주문을 해서 요청을 할 수도 있었는데 일본어가 안되는 관계로 그냥 포기.


녹차가루가 담긴 병인데, 녹차맛이 좋아서 몇잔씩이나 들이켰다.


뜨거운 물을 저렇게 손으로 눌러 따르니, 지켜보던 점원은 손이 아닌, 컵으로 밀어 따르는 것이라고 친절하게 알려줬다.



초밥 2개 한접시에 130Y, 둘이 15 접시정도 먹었던것 같다. 맛좋은 스시를 저렴한 가격에 먹을 수 있었다.

오사카의 명물 글리코 아저씨.(마라톤맨)

도톤보리에서 저녁을 먹은 뒤 이미 시간은 8시 반을 향해가고 있었는데 이때부터 슬슬 사람들이 많아지기 시작했다.
치안이 잘 되어 있어서 그런지, 늦게까지 돌아다닐 수 있는 문화는 우리나라와 비슷한듯 하다.

'Travel' 카테고리의 다른 글

[Feb 28, 10] 오사카->교토  (2) 2010.03.04
[Feb 27, 10] 우메다 공중정원  (6) 2010.03.04
[Feb 27, 10] 도톤보리  (6) 2010.03.04
[Feb 27, 10] 인천공항 출국& 간사이공항 입국  (6) 2010.03.03
2010 Japan  (5) 2010.03.02
[Dec 4, 09] Last Dinner in Roma  (7) 2009.12.27
  1. 미르-pavarotti

    | 2010.03.04 20:37 신고 | PERMALINK | EDIT | REPLY |

    아들녀석이 갔던 도톤보리 맞군요..
    게딱지 상표의 가게는 많다고 하던데요
    둘이 15접시 식욕이 대단 ㅎㅎ 말이 안되면 바디랭귀지로 하시지요 ㅎ
    일본 간판에도 "원조"라고 쓰여져 있군요

  2. Ji1

    | 2010.03.04 22:39 신고 | PERMALINK | EDIT |

    아 아드님께서 사진을 찍어오셨다면 많이 보시던 풍경일것 같아요. 움직이는 게딱지 상표를 도톤보리 길에서 제가 본것만 3군데 정도 였던것 같아요.
    앗 저는 16접시를 목표로 하고 간 것이었는데^^

  3. 지노다요

    | 2010.03.07 02:37 신고 | PERMALINK | EDIT | REPLY |

    대학교 신입생때 오사카에 일주일정도 갔었는데, 맨위에 호텔내부 사진을 보고 익숙한것 같아서 해당 사이트에 들어가보니 동일한데군요.ㅎㅎ 다른 사진들도 갔던곳들과 비슷해서(유명한데는 정해져잇으니;) 추억이새록새록 나네요 ㅎ

  4. Ji1

    | 2010.03.07 02:58 신고 | PERMALINK | EDIT |

    오사카 후지야 호텔인데 한국인들이 많이 이용한다고 하여 이용후기를 검색하고 갔습니다. 여행가기전에 엄청나게 검색을 하고 갔는데, 오사카 특히 도톤보리는 거의 동일한 곳에 가는것 같아요. 대학교 신입생때 가셨다면 더 재밌으셨겠어요.^^

  5. yj

    | 2010.03.08 13:17 | PERMALINK | EDIT | REPLY |

    오오 원래 회전초밥집에서는 별도로 주문해서 먹는게 제맛이지!
    다돌고와서 먹는 초밥은 말라비틀어져서 으음..-_-
    그나저나 그리코씨 완전 맘에드는데! ㅋㅋㅋㅋ

  6. Ji1

    | 2010.03.08 21:27 신고 | PERMALINK | EDIT |

    나도 무언의 메뉴판 콕 찝기라도 해서 먹을걸 그랬나부다.
    다 돌고오는건 정말 김빠졌어. 그래도 아주 가끔씩 "와 우나기다!" 환호성을 지르곤 했지. 그리코씨는 도톤보리 최고의 인기인이더군.ㅎㅎ

Write your message and submi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