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ov 30, 09] Vatican City - PINACOTECA

Posted 2009. 12. 21. 00:32
Vatican City

로마 안에는 바티칸이라는 또하나의 국가가 있다.
전체 면적이 0.44Km로 전 세계에서 가장 작은 독립국이다.
하나의 국가이지만 국방은 이탈리아에 위임되어 있고 소수의 스위스 근위병들이 지키고 있다. 약 100명의 스위스 국적의 젊은 근위병이 입고 있는 화려한 옷은 '미켈란젤로'가 디자인한 옷이다.
미켈란젤로의 <천지창조>와 라파엘로의 <아테네학당>등 훌륭한 예술 작품들을 직접 감상할 수 있는 이탈리아 미술의 보고이기도 하다.

바티칸 구경은 투어를 통하는것이 좋겠다는 생각에 한국에서부터 투어를 신청했다.
아침 일찍 OTTAVIANO 역에서 집합을 해야 하는데 트래픽이 심해 늦는 바람에 직접 바티칸으로 찾아겠다.
엎친데 덮친 격으로 핸드폰 밧데리도 간당간당 하고, 시작부터 불안불안.

바티칸 박물관 입구.

사용자 삽입 이미지

박물관 근처의 상점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다행히 박물관 티켓을 끊고 않으로 들어와보니 투어 일행들을 찾았고, 본격적인 투어에 앞서 미켈란젤로의 천장화에 대한 배경 설명을 들었다. 실제로 보지도 않았는데 이야기를 듣는것 만으로도 감동이 밀려온다.

까페테리아에서 잠시 쉬는 시간.

사용자 삽입 이미지

투어 일행들은 대부분 나보다 나이가 어린 대학생들로 몇달동안 배낭여행중이라 했다. 부럽:)

사용자 삽입 이미지


바티칸 박물관은 바티칸 궁 몇몇 건물에 교황들이 모아 놓은 예술 작품을 전시한 곳이다.
바티칸 박물관은 1층과 2층으로 나뉜다. 1층에는 각종 그림들을 모아 놓은 회화 전시관, 피오 클레멘티노 미술관, 이집트 전시관, 키아라몬티 미술관, 시스티나 성당이 있다.
2층에는 에트루리아 전시관, 라파엘로의 방들이 있다.


바티칸 박물관의 회화관 피나코테카 Pinacoteca

사용자 삽입 이미지

회화관은 중세 시대부터 1800년대까지 이탈리아의 회화를 시대순으로 나열해 놓은 곳이다.

1호실
중세기 이전 작품들. 즉 지오토(Giotto 1267~1337) 이전의 작품들로서 주로 12~13세기 작품들이다. 나무 목판과 황금 바탕에 그렸다. 이때는 아직 인물 간의 비례, 원근법, 명암법이 없이 다만 중요한 인물은 중앙에, 그렇지 않으면 주변에 그리고 인물의 중요도에 따라 크기가 결정되던 시기다. 주로 문맹의 신자들에게 알려주기 위한 교육적인 도구로서 성인의 일생이나 종교적 교의를 그린것이 많다.

2호실
중세의 대표적인 도시 시에나에서 활동하던 화가들과 유명한 지오토의 그림이 있다. 이제부터 본격적인 중세 미술의 기초가 시작됨을 알 수 있다. 2호실의 작품과 흡사한 곳이 시에나 미술관에 있다.

3호실
원근법이 발달하기 시작했다. 중세기 전형의 회화 양식이다.

4호실
베네치아 인근의 성당에서 가져온 프레스코화가 있는데 예전보다 훨씬 원근감이 있으며 인물의 세부 묘사가 더 사실적이다. 1400년대의 그림으로 로비고나 파도바, 우디네 근처의 박물관이나 미술관들에 이런 원색의 프레스코화의 전통이 잘 남아있다.

5호실
1400년대에는 유럽 회화에서 초기 르네상스(QuattroCento)시대에 해당.

6호실
정밀한 세부 묘사가 특징인데 14세기부터 조금씩 전개되기 시작한 르네상스의 기초가 된다.

7호실
과거 교황들이 좋아하던 움브리아 지역의 특색을 나타내는 그림들이다.
'라파엘로'에게 많은 영향을 주었다고 하는 '페루지노'의 그림이 이곳에 있다. 또한 라파엘로의 아버지인 '죠반니니 산티'의 작품이 있다.

8호실
라파엘로의 작품들이 있는 곳이다.
라파엘로는 1483년에 태어나 1520년에 죽은, 단명한 천재였다.
페루지노의 제자였다가 1504년 르네상스의 중심이던 피렌체로 가서 레오나르도 다 빈치, 미켈란젤로의 영향을 받았다.

9호실
레오나르도 다 핀치(1452~1519)의 회화를 볼 수 있다.
곳곳마다 그의 그림, 조각, 건축, 발명품이 다 있다.

10호실
1500년대 베네치아의 대표 작가들의 작품이 전시되어 있다. 주로 티치아노(1490~1576)의 작품이 있다.

11호실
1500년대 중엽의 작품들이다. 조르지오 바사리, 루도비코 카라치, 카발리에르 다아르피노 등의 작품이 있다.
기존의 방들과는 달리 현대의 감성을 조금씩 느낄 수 있다.

12호실
1600년대 화풍을 중심으로 구성된다. 바로 바로크의 방이다.
'바로크'란 기존의 르네상스 시대의 화풍과는 달리 1600년부터 1750년까지 유행한 화풍으로 엄격한 종교적, 이성적 교의에서 벗어나려는 화풍을 뜻한다.
르네상스 시대의 예술은 용모단정한 모범생의 스타일이라면 바로크 시대의 예술은 인간적인 모습을 띈다.
바로크 양식의 작품들은 무정형적이며 좀  더 강렬한, 남성적인 힘을 느낄 수 있는 그림들이 많다.
이 시기의 대표적인 화가로는 카라바조, 베르니니, 루벤스, 램브란트 등이 있다.

13, 14, 15, 16호실
17세기와 18세기의 그림.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Write your message and submit

[Nov 29, 09]Dinner in ROMA

Posted 2009. 12. 20. 23:29

Dinner in ROMA

이모부 친구 집에 급작스러운 저녁 초대.

이모부 친구는 전직 팬싱선수이자 세무사(?)로 가문 5대째 팬싱학교를 운영하고 있다.

집안 구석구석에는 팬싱이 관련 물건들이 가득.

 저녁 준비를 기다리는 동안 와인이 또 빠질 순 없지.

 

 

빨강옷이 집주인분이고 그 오른쪽에는 다른 안경쓴 친구분의 아들. 20살이고 경제학 전공이라는데, 파릇파릇 아직 사춘기 소년같아 보임 :)

 


식탁보가 19세 관람불가.

 

  저녁 요리는 오븐에 구운 파스타.


 

식사가 끝나고 본격적인 와인타임으로 접어들며 각종 치즈가 나왔다.

 

 끊임없는 토킹토킹.

이태리의 저녁식사는 몇번을 먹어보니 와인과 토론이 빠질 수 없는듯 하다.

예술은 물론이고 정치, 경제를 넘나들며 2시간이 후딱 지나감.

Actuario(아뚜아리오?) 로서 무슨 일을 하느냐고 물어보는 바람에 삐질삐질 설명도 하고.

설겆이도 열심히 하는 착한 아들내미들.

 

 

저녁을 마치고 작별인사.. 다시 보게 되겠지요.

 

즐거웠던 저녁식사 :)




 


  1. 영지

    | 2009.12.22 22:02 | PERMALINK | EDIT | REPLY |

    아뚜아리오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이탈리아 가정식이라니 너무 맛있을꺼 같당...

  2. Ji1

    | 2009.12.24 21:36 신고 | PERMALINK | EDIT |

    아뚜아리오래. 이탈리아 사전에도 나오더라고.
    가정식이 하나도 안느끼하고 입맛에 너무 잘맞었어.
    한국의 왠만큼 느끼한 이탈리안 레스토랑보다 안느끼함.

  3. 유선

    | 2009.12.23 09:50 | PERMALINK | EDIT | REPLY |

    아들내미들 뒷태가 ㅎㄷㄷ

  4. Ji1

    | 2009.12.24 21:37 신고 | PERMALINK | EDIT |

    뒤에서 확 끌어안아주고싶은 등짝이라고나 할까

  5. | 2009.12.25 18:25 | PERMALINK | EDIT | REPLY |

    가정식 끌린다....ㅎ

  6. Ji1

    | 2009.12.26 00:32 신고 | PERMALINK | EDIT |

    네가 좋아할만한 스테이크도 있었는데 먹느라 바빠서 차마 못찍고 왔어.ㅎ

Write your message and submit

[Nov 29, 09] ROMA-콜로세오 Colosseo

Posted 2009. 12. 19. 22:13

콜로세오 Colosseo - 로마 시민의 경기 관람장



콜로세오는 AD 72년에 베스파시아누스 황제때 착공해서 그의 아들인 타투스 황제가 80년에 완성한 거대한 원형경기장이다.
티투스 황제는 예루살렘을 정복하고 10만명의 노예를 데리고 그들을 이 콜로세오를 만드는 데 투입했다.
이 경기장은 당시 로마인들에게 다양한 볼거리를 제공했는데 검투사의 대결, 검투사와 야생 동물의 대결 등으로 인하여 바닥은 항상 피로 물들어 있었다.
콜로세오는 약 7만명 정도 인원을 수용 가능했다고 하는데 실제로는 더 많은 사람들이 들어갔다.
콜로세오의 터는 네로 황제가 만든 인공 호수인 '나우마키아'가 그 원형이다. 이곳에서 그는 모의 해전을 푤치기도 했는데, 바닷가의 물을 끌어들여 사용했다.


콘스탄티누스의 개선문 Acro di Constantino


콜로세오를 나오자마자 보이는 큰 개선문.
이 개선문은 지금도 프랑스 파리나 혹은 우리 나라에서도 볼 수 있는 비슷한 개선문 형태 문들의 원형이다.
이 개선문은 콘스탄티누스가 정적이던 막센티우스와 전쟁을 하여 이기고 그 승전의 기념으로 세운 것으로, 315년에 착공되었는데 원래 거의 형체를 알아볼 수 없을 만큼 방치되었던 것을 1804년에 복원한 것이다.


콜로세오 앞에서 맥주마시며.




  1. 유선

    | 2009.12.23 09:49 | PERMALINK | EDIT | REPLY |

    zia님 눈감으셨어요 ㅋㅋㅋㅋㅋㅋ

  2. Ji1

    | 2009.12.24 21:38 신고 | PERMALINK | EDIT |

    이기적인 사진 ㅎ

  3. 분홍솔

    | 2010.01.03 02:53 | PERMALINK | EDIT | REPLY |

    아니!! 콜로세움앞에서 맥주는 마시다니.. 그런 명랑쾌활한 생각을.. ㅎㅎ

  4. Ji1

    | 2010.01.03 17:50 신고 | PERMALINK | EDIT |

    콜로세움을 바라보며 마셨던 하이네켄은 잊을수가 없어요. 1리터짜리 맥주 패트병을 사려고 좌판에 갔는데, 알수없는 이태리어로 무섭게 말하면서 맥주를 계속 주지 않더니, 순간 쫄은 저는 내가 teenager로 보이나부다 라고 생각했죠. 알고보니 종이컵은 몇개 필요하니? 패트병 뚜껑 따서 줄께. 이런 말이었던듯.

Write your message and submit

포로로마노를 둘러본 뒤 계단을 올라가면 캄피돌리오 광장과 연결된다.


마르쿠스 아우렐리우스의 상, 분수대


언덕을 오르자마자 말을 타고 있는 마르쿠스 아우렐리우스의 상이 있다.
마르쿠스 아우렐리우스는 기독교를 박해한 황제였는데, 과거 사람들이 기독교를 인정한 콘스탄티누스 대제의 기마상으로 알고는 이곳에서 예배를 드리곤 했다.

정면의 분수대는 신문고 구실을 한 곳이다.
분수대에 누워 있는 신은 강의 신이다. 많은 사람들이 이곳에서 억울한 일이나 알리고 싶은 일을 이곳에 말을 하든지, 적어 놓고 갔다고 한다.


산타마리아 인 아라코엘리 성당 Santa Maria in Aracoeli


하늘(Aracoeli) 위에 성당이 있다는 뜻.
이 성당은 원래 여신 주노의 신전이 있는 곳인데 1250년에 프란체스코 수도회에서 성당을 만들었다. 성당으로 가려면 총 124개의 계단을 지나야 하는데 1350년에 만든 것이며, 옆에 있는 캄피돌리오 광장보다 오래된 것이다.


비토리오 에마누엘레 2세 기념관 Monumento a Vittorio Emanuele II


1870년 로마를 병합함으로써 476년 후 분열되었던 이탈리아를 하나로 만든 비토리오 에마누엘레 2세를 기념하기 위해 건축한 건물로 1885년~1911년에 걸쳐 완공했다.
기마상 및의 부조는 로마의 상징이며 양쪽의 부조물들은 이름없는 로마 병사들을 기념하기 위해 만든것이다.
흰색의 대리석으로 뒤덮힌 건물 떄문에 주변의 로마 유적과 조화가 되지 않는다고 비난을 받기도 하는 곳이다.


Write your message and submit

베스타 신전 Tempio di Vesta


진실의 입이 있는 성당 앞에 있는 신전.
남성에게 행운의 신전이라고 한다.


진실의 입 Bocca della Verita

시간이 늦어 들어갈 수는 없었지만 가까이서 볼 수 있었다.
진실의 입은 바다의 신인 '트리톤'의 얼굴을 담고 있다.


포로 로마노 Foro Romano

날이 저물어서야 도착하여 사진이 어둑어둑.
포로 로마노는 '로마인의 광장'이라는 뜻으로 말 그대로 로마인들이 모여 생활하고 살던 중심지이며 계속 발굴되어 가는 곳으로 사법, 정치, 종교 등의 활동이 활발히 이루어졌던 곳이다.
포로(Foro)라는 말은 포럼(Forum), 즉 공공장소를 지칭한다. 주변으로 고대 로마의 중요한 건물들이 있었으나 4세기 말에 서고트 족의 침입으로 황폐화되었다.
  1. 유선

    | 2009.12.23 09:48 | PERMALINK | EDIT | REPLY |

    으아 포로로마노!! :)
    역사가 알고 싶어지게한 것들 중 하나!

  2. Ji1

    | 2009.12.24 21:41 신고 | PERMALINK | EDIT |

    와 포로로마노가 너를 감동시켰구나.
    나 로마인 이야기 읽기 시작했는데, 거기에도 나온다고 해. 로마 또 가게되면 투어를 받을테야!

  3. 분홍솔

    | 2010.01.03 02:56 | PERMALINK | EDIT | REPLY |

    남들이 다하는 손넣고 사진 찍기는 못하고 온건가요?
    낮에 갔으면 좋았을 것을...

  4. Ji1

    | 2010.01.03 17:44 신고 | PERMALINK | EDIT |

    아쉽게도 이미 문닫은 시간이라.
    오드리헵번 따라하기는 못했어도 원래 하수구 구녕 막는것이었다고 하는 것에 위안을 삼으려구요.ㅜㅜ

Write your message and submit
« PREV : 1 : ··· : 31 : 32 : 33 : 34 : 35 : 36 : NEXT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