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c 4, 09] Bergamo 를 떠나며.

Posted 2009. 12. 25. 18:48
다음날 아침.
전날 와인을 많이 마셔서인지 늦잠을 자버렸다.

베란다에서 본 마당의 모습.
마당이 커서 여름철에는 마당에서 바베큐 파티도 한다고 한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동네 바에서 카푸치노와 빵으로 아침을,.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늦잠을 자서, 이미 이모부의 동생은 회사로 출근해 버렸기 때문에 집열쇠를 전달해 주러 Giorgio의 회사로 갔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뒤에 반갑게도 이모의 그림이 걸려져 있었다.


밀라노로 출발...

사용자 삽입 이미지
  1. 미르-pavarotti

    | 2009.12.25 19:09 신고 | PERMALINK | EDIT | REPLY |

    반갑습니다^^
    이태리 여행 다녀오셨군요
    트백백 몇 개 보내드렸습니다~
    미르도 작년에 다녀 왔었는데 베네치아를 가비 못했던 게 너무 아쉬웠답니다^^
    이모님이 이태리에서 화가로 활동하시나요?
    축복받으시고 즐거운 성탄절 되세요~

  2. Ji1

    | 2009.12.26 00:30 신고 | PERMALINK | EDIT |

    이태리에 다녀오셨다니 반가워요^^ 저는 올해 11월 말에 갔었어요. 휴가가 짧아 5일밖에 내지 못하고 일주일간 다녀와서 너무 아쉬웠죠.
    이모는 이태리에서 오페라 무대미술을 하시다가 이제는 화가로 활동하세요. 저는 미술쪽으로 문외한이라 여행하면서 이모의 설명이 도움이 많이 됐죠.
    베네치아는 다음에 가보시면 정말 좋으실꺼에요. 미르님의 렌즈를 통한 베네치아를 보고싶네요. 정말 아름다운 도시죠. 저는 요번에 피렌체를 못가봐서 다음에 꼭 가보려구요. 그땐 똑딱이가 아닌 카메라로 제대로 준비를 하고 출동할 수 있길 바라며.

Write your message and submit
« PREV : 1 : ··· : 107 : 108 : 109 : 110 : 111 : 112 : 113 : 114 : 115 : ··· : 142 : NEXT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