알게로 시내

Posted 2014. 2. 22. 16:13

사르데냐 마지막날. 알게로 시내 구경.


이모가 요리책을 살게 있다고 해서 서점으로 들어갔다.






한가로운 해변에 있다가, 알게로 시내로 나오니 와글와글. 이젠 사람 많은것이 어리둥절하다.








여기저기 보따르가 파는 가게들.




마켓에 들러 한국에 가져갈 치즈랑 살라미, 보따르가 왕창사고. 







가이드북이랑 여행프로그램에서 봤던 성 미켈레성당. 알게로가 스페인의 지배를 받아, 여전히 사람들은 이태리어가 아닌 스페인어를 사용하고, 도시 곳곳에 스페인의 인상을 받을수 있는 건축물들이 있다고 한다. 그 대표적인 것이 성 미켈레성당이라는데. 도시가 워낙 작아서 산책하듯 걷다보니 갑자기 보인다. 사진에서는 잘 안보이지만, 지붕이 이슬람계열 건축물에서 볼수있는 색감들로 알록달록하다.





걷다보니 발이아파 길거리에서 쓰레빠를 새로사신음.






항구옆 레스토랑이 줄줄이 늘어서있다. 아기돼지고기를 먹고싶었건만. 메뉴가 없어 스테이크로 사르데냐에서의 마지막 식사를 마무리...





사르데냐 와인. 몇병 더 사오고싶었는데... 화이트와인 엄청 유명하다. 날이 더워 고기에도 화이트와인들을 마신다. 이태리 여행하면서 마신 와인을 생각하니, 하루에 최소1병~2병정도. 

사르데냐 도착한 첫날. 이모부한테 숙소가 워낙 산골이라 와인을 못구했다하니 그럼 밥을 어떻게 먹어 묻는다. 이태리 사람들은 와인이 없으면 밥을 못먹는듯.






비행기 시간이 좀 남아서 차마시고 쉬는중.





렌트카 반납하고, 비행기타고 1시간만에 로마에 도착했다. 로마도 먼나라인데 현실로 돌아온것같은 쓸쓸한 기분이 들었다.



로마집에 돌아와서, 와인과 함께 저녁식사후 소화"주"


이렇게 엄청나게 많은 얘기를 하며 즐겁게 마시는 술은 언제든지 기분좋다. 한국 경제, 정치, 연예인 얘기, 직장얘기, 사생활 할거없이 못만났던 일년치 얘깃거리를 며칠동안 쏟아부었더니 신나는 여행이었다.




'Travel' 카테고리의 다른 글

호주여행  (2) 2014.06.07
피렌체  (0) 2014.02.23
알게로 시내  (0) 2014.02.22
Tharros  (0) 2014.02.22
Bosa  (0) 2013.09.17
Alghero 도착  (0) 2013.09.16
Write your message and submit
« PREV :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 ··· : 177 : NEXT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