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eb 2, 11] Zermat 수네가 전망대

Posted 2011. 3. 1. 01:40
체르마트에 온 이유는 바로 마테호른을 직접 보고싶었던 것이었다.
드디어 마테호른을 잘 볼수 있는 전망대인 수네가 전망대를 찾아나섰다. 수네가전망대를 가려면 동굴을 지나 케이블카를 타고 올라가야 한다.








어두껌껌한 지하식 케이블카를 타고 내려서 보이는 광경은 믿기지 않을만큼 황홀했다.





커피를 하나 시키고 몇시간이고 마테호른을 바라보며 맘속에 담고 싶었다.





날씨도 따뜻해서 햇살아래 낮잠을 즐기는 커플도 보이고. 



마테호른을 바라보며 조용히 독서를 하는 아가씨도 보였다. 저 여유로움이란...




커피 한잔 시켜놓고 햇살받으며 여유를 즐기다가, 전망대 아래에서 스키를 타러 내려왔다.




스위스에서는 걸음마떼자마자 스키를 가르친다는데. 아장아장 걸을것만같은 꼬마어린이가 넘어져 일으켜 세우는 엄마가 보인다.







다시 케이블카 타고 내려올 때는 무거운 스키화를 신고 계단을 오르락 내리락 해서 그런가 다리에 힘이 다풀려 제대로 서있기도 힘들었다.



렌탈 반납하러 가는길.



체르마트에서 자주 볼 수 있는 전기차.






그렇게 체르마트에서의 날은 저물어 갔다.


  1. 미르-pavarotti

    | 2011.03.08 00:32 신고 | PERMALINK | EDIT | REPLY |

    커피 한 잔하면서 마테호른을 감상하는 모습을 보니...
    가고 싶은 마음이 절정에 이릅니다 ㅠㅠ
    너무 너무 멋진 모습이네요~
    지금 당장 여기를 탈출해서 가고 싶은 마음 뿐..ㅠㅠ
    스키도 타셨군요 ^^

  2. Ji1

    | 2011.03.11 23:25 신고 | PERMALINK | EDIT |

    다음에 스위스에 가시계되면 체르마트도 꼭 가보시길 추천해 드립니다. 겨울이라 온통 눈으로 뒤덥혀서 하이킹을 할 수 없었지만 봄가을에는 마테호른을 바라보면서 2시간동안 걸어가는 하이킹 코스가 유명하다고 하니 참고하시구요.
    마테호른을 바라모며 스키타고 싱싱 내려오고 싶었으나 내공이 부족하여 경사가 얕은곳에서만 놀았습니다. 언젠가는 내공을 길러서 알프스를 날라다니고 싶네요.

Write your message and submit
« PREV : 1 : ··· : 30 : 31 : 32 : 33 : 34 : 35 : 36 : 37 : 38 : ··· : 142 : NEXT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