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라도 미술관에는 벨라스케스와 함께 스페인에서 가장 유명한 고야의 작품들이 있다.
고야는 스페인의 대표적인 화가로 궁정 화가 였으며 말년에 귀머거리가 되었다. 얼마 전 "고야의 유령"이라는 영화를 봤는데 이 시기에 그려진 1808년 5월3일과 같은 그림들이 나온다.
고야의 그림은 벨라스케스와는 달리 음울하고 어두운 느낌의 그림이 많아서 더 인상깊다.

카를 4세의 가족 (Charles IV of Spain and His Family, 1800-1801)


그림의 주인공은 왕이 아니라 왕비처럼 보이고 왕은 멍청해 보이기까지 한다.




옷을 벗은 마야


옷을 압은 마야



이 그림을 둘러싼 소문들이 많아서 그런지 가장 기대했던 그림이다.

이 그림의 모델은 알바 공작의 부인으로 고야가 사랑했던 여인이라고 한다.
애인의 누드와 더불어 알바공작이 들이닥칠것을 대비해 옷을 입은 마하도 미리 그려놓았다고 한다. (믿거나 말거나)



 

자식을 집어 삼키는 사트루누스


로마 신화의 사트루누스는 자신의 아들 중 하나가 자신을 해할 것이라는 예언을 듣고 아들들을 하나씩 삼켜먹는다.


 

1808년 5월 3일


프랑스의 나폴레옹 군대가, 반란을 일으킨 마드리드 시민에게 행한 모습을 사실적으로 그렸다.
영화 "고야의 유령"에서 고야는 귀먹어리가 되어 가면서, 전쟁을 보이는 사실 그대로 그리는 모습으로 나온다.

1789년 파리에서 시작된 대혁명은 프랑스 봉건 왕조를 무너뜨린 나폴레옹은 그 영향력을 주변국으로 확장해 나가다가 스페인까지 들어왔다.
당시 스페인은 고도이라는 폭정을 일삼는 재상이 있어 민중의 원성이 높았는데, 프랑스 군대를 자신들을 구원해줄 구원군으로 여겨 환영했다가 점령군임을 알게되어 민중 항거가 일어고, 엄청난 희생자를 낳았다.




 

  1. 미르-pavarotti

    | 2010.08.16 00:42 신고 | PERMALINK | EDIT | REPLY |

    휴가는 다녀오셨는지요?
    오랜만에 글올리시는 걸 보니 많이 바쁘셨나봅니다~~
    마지막 사진은 유명한 사진이라고 들었습니다~
    사투르느스가 자식을 먹는 그림은 ㅠㅠㅠ 꿈에 나올까 무서워요 ~~~~~~
    카를4세가족 그림은 얼굴을 이상하게 그린 것 같아요
    그리고 마야 그림의 궁금증이 풀렸네요 ㅎㅎ

  2. Ji1

    | 2010.08.18 00:05 신고 | PERMALINK | EDIT |

    엄청 바뻤어요..지난달에는 야근을 74시간이나 했답니다. ㅜ.ㅜ
    지금 몸도 마음도 많이 피곤해요ㅜ.ㅜ 건강도 안좋아진것 같고.. 이번달이 끝나면 휴가 며칠 내서 더 쉬려구요.
    사트루누스 그림은 처음엔 보기 거북하다가도 계속 보개 되요.
    카를 4세 가족은 보신것처럼 얼굴을 우스꽝스럽게 묘사해서 풍자적인 성격도 있는것 같습니다.

  3. blueprint

    | 2010.08.16 13:09 신고 | PERMALINK | EDIT | REPLY |

    고야의 그림은 정말 충격적이죠.
    그래서 직접 가서 꼭 보고싶은 맘이 굴뚝 같답니다.
    몇년간 가고싶다는 생각만 해오던 스페인... 언젠간 가게 되겠죠? ^^

  4. Ji1

    | 2010.08.18 00:07 신고 | PERMALINK | EDIT |

    고야는 프라도 미술관이 안겨준 선물과도 같았어요.
    충격적이기도 하고 거북스럽기도 하지만 참 인상깊은 그림을 그린 천재화가 같기도 하고요.
    우선 스페인행 비행기표를 발권해 버리심이^^
    프라도 미술관은 정말 보물창고 같아요. 공부 더해서 또가고 싶기도 하구요.

Write your message and submit
« PREV : 1 : ··· : 56 : 57 : 58 : 59 : 60 : 61 : 62 : 63 : 64 : ··· : 142 : NEXT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