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라도 미술관은 파리의 오르세 미술관, 피렌체의 우피치 미술관에 이어 유럽의 3대 미술관중 하나로 손꼽힌다.
스페인의 궁정화가인 고야, 벨라스케스 등의 유명한 그림들이 많아서 볼거리가 풍성하여 부푼 기대를 안고 들어갔다.

벨라스케스 (Diego Velázquez, June 6, 1599 – August 6, 1660)
디에고 벨라스케스는 스페인의 대표적인 화가로, 펠레페 4세의 궁정화가로 활동했다.
궁정화가 답게 왕가나 귀족들의 그림을 주로 그렸는데 Las Maninas는 그의 작품들을 넘어서 유럽 회화사 최고의 걸작이다.
안달루시아의 세비야에서 태어나서 태어나서, 20대 초반에 세비야에서 명성을 얻어 스승의 딸과 결혼했다.
벨라스케가 20대 중반에 왕의 화가가 죽어 마드리드로 가 왕의 화가로 활동을 시작한다.
때문에 스페인의 중세 화가들은 교회에 사랑을 받거나 왕의 사랑을 받거나 하는데, 스페인의 또다른 유명한 화가 무릴리요는 교회의 사랑을 받았던 반면, 벨라스케스는 왕의 사랑을 받았다.


프라도미술관에서 본 벨라스케스의 작품들.

Las Meninas (라스 메니나스)


이 작품의 주인공은 가운데에 있는 펠리페 4세의 딸 마르가리타와 주변의 시녀들의 모습을 지켜보는 왕 부부이다.
주인공은 직접 등장하지는 않고 저 멀리 거울속에 비쳐지면서 사랑하는 딸을 바라보고 있다. 보면 볼수록 수수께끼같은 느낌이 든다. 벨라스케스 본인 또한 그림을 그리는 모습으로 안에 들어가 있다.




라스 메니나스는 피카소도 이를 패러디하여 그림을 그렸을 정도로 유럽 회화사에서 최고로 손꼽히는 걸작이라고 한다.


피카소의 라스 메니나스


피카소의 라스메니나스는 다음날 바르셀로나로 이동하여  피카소 미술관에서 볼 수 있어서 벨라스케스의 그림을 다시한번 떠올릴 수 있었다.


라스메니나스속의 인물 설명.


주요 인물들.
1   주인공 마르게리타 공주.
9   벨라스케스 본인
10 (거울 속) 펠리페 4세
11 (거울 속) 마리아나 왕비 (펠리페 4세의 부인)



Apollo in the Forge of Vulcan (불카누스의 대장간)



대장장이 신 불카누스가 자신의 대장간에서 일을 하고 있는데 아폴론 신이 찾아와 불카누스의 부인인 비너스가 마르스와 바람을 핀다고 알려주는 장면이다. 같이 일하는 대장장이들도 함께 놀라고 있다. 


 
The Triumph of Bacchus (바쿠스의 대관)



신화를 주제로 한 경건한 그림이기 보다는 사실적이고, 주신이 바쿠스를 신적인 대상이 아니라 술취한 동네 아저씨처럼 묘사했다. 바쿠스를 둘러싸고 있는 농부들은 일상의 현실 속 사람의 얼굴이다.


Las Hilanderas (실잣는 여인들)



여인들이 실잣는 대결과 뒤에는 오비디우스의 변신에 나오는 아라크네의 이야기다.
아라크네가 아테나에 도전하여 아테나에게 노여움을 사 거미로 변신하여 영원히 실을 잣는 이야기.


The Surrender of Breda (브레다 함락)



네덜란드의 도시 브레다가 스페인에 함락된 사건을 그린 그림이다.
함락된 브레다 장군이 스페인 장군에게 열쇠를 바치고 있다. 전쟁이 끝난 뒤 분위기라기 보다는 정상회담 분위기다. 스페인에서 그려서 이런 그림이 나오지 않았을까..

  1. 잠꾸우러기

    | 2010.07.26 19:25 신고 | PERMALINK | EDIT | REPLY |

    댓글 보고 놀러왔습니다.
    스페인 여행기 잘 보고 갑니다^^
    자주 방문할께요. 좋은 글 올려주세요!

  2. Ji1

    | 2010.07.27 20:33 신고 | PERMALINK | EDIT |

    네 마자 여행기 다 올려야 하는데 게을러서 미루고 있네요.
    부지런히 올리겠습니다~

  3. 미르-pavarotti

    | 2010.07.27 00:47 신고 | PERMALINK | EDIT | REPLY |

    프라도가 유럽의 3대 미술관이군요~~
    볼카누스의 대장간 ..설명해주셔서 어떤 그림인지 상황이 이해가 되네요
    개가 등장하는 경우는 거의 보지 못했는데..유명한 그림이군요

  4. Ji1

    | 2010.07.27 20:36 신고 | PERMALINK | EDIT |

    저도 가보기 전에는 그렇게 유명한지 몰랐습니다.
    나머지 2곳도 언젠가는 꼭 가보고 싶어요..
    라스 메니나스 말씀이시죠? 원작은 안그런데 동일 주제의 피카소의 그림에 나오는 개는 참 우스꽝스러워요.

  5. blueprint

    | 2010.08.16 13:24 신고 | PERMALINK | EDIT | REPLY |

    3대 미술관중 전 오르세 미술관을 가봤는데요,
    제가 가본 유럽 미술관중 젤 좋았었어요.
    소장된 작품뿐만이 아니라 옛날 기차역을 미술관으로 바꾸어 놓은
    Gae Aulenti 의 미술관 안의 스페이스도 정말 환상적이랍니다.
    그녀는 제가 좋아하는 건축가중의 한사람이죠.
    참, 지금 샌프란시스코에선 오르세 미술관의 작품 특별전시회가 있어서 다음주쯤 보러갈 예정이에요. ㅎㅎ
    너무나 유명한 벨라스케스의 그림들 잘 보고 갑니다. ^^

  6. Ji1

    | 2010.08.18 00:10 신고 | PERMALINK | EDIT |

    아 저도 사무실 동료에게 오르세 미술관 이야기를 들었었는데, 루브르 박물관보다도 인상깊었다고 하더라구요.
    지구상에는 가볼곳이 왜이리 많은건지. 어렴풋이 생각나는 경제학 시간에 배웠던 노동과 자본의 이동이 자유롭다는 가정들은 너무 현실과는 멀어요.
    와 오르세 미술관의 특별전시회에 가시는군요~ 부럽습니다.. 서울에서도 그런 전시회들이 많이많이 열렸음 좋겠는데 말이죠.

Write your message and submit
« PREV : 1 : ··· : 57 : 58 : 59 : 60 : 61 : 62 : 63 : 64 : 65 : ··· : 142 : NEXT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