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ay 23, 10] 알함브라 궁전

Posted 2010. 6. 10. 01:10
알함브라 궁전의 추억 - 타레가 작곡



회사 과장님 한테 스페인 여행을 간다고 하니, 알함브라 궁전의 추억이란 노래를 너무 좋아해서 꼭한번 가보고 싶었다는 말을 듣고서,
스페인 기타모음집안에 포함된 노래를 들어보며 상상에 잠겼던 적이 있었다.
작곡가 타레가는 제자와 알함브라 궁전에 와서 사랑을 고백했으나, 그녀는 사랑을 받아들이지 않았다. 그날 밤 실연의 아픔을 알함브라 궁전의 물방울 소리를 들으며 작곡한 노래가 <알함브라 궁전의 추억> 이다


알함브라 궁전은 시에라네바다 산맥을 배경으로 그라나더의 작은 언덕 위에 솟아있다.
궁전위에 올라 마을을 둘러보니  아랍인풍의 마을인 알바이신이 그림처럼 펼쳐져, 여기가 스페인인지 의심스럽기도 했다. 




알함브라 궁전은 711년 지브롤터 해협을 건너 온 북아프리카 무어인들이 지어놓은 성채를 확장해 1238년부터 세운 이슬람 궁전이다.
이 궁전의 마지막 주인인 이슬람 보합딜왕은 전쟁에 패해 시에라네바다산맥을 넘어 쫓겨났다.
아랍인들이 물러난 이후 폐허상태로 방치되다가 미국인 작가 어빙이 책으로 출간한 후 다시 유명해졌다.

여행 전 신촌 홍익문고에 갔다가, 워싱턴 어빙의 <알함브라>라는 책을 우연히 발견했는데 다소 지루해 보였는데, 궁전을 다녀오고 나서 감흥이 사그라지기 전, 한번쯤 읽어보고 싶기도 하다. 

알함브라. 1
카테고리 소설
지은이 워싱턴 어빙 (생각의나무, 2010년)
상세보기





알함브라 궁전은 크게 알카사바/나사리 궁전/카를로스 5세 궁전/여름정원 4가지로 구성된다.
궁전에 입장하여 먼저 여름 정원으로 가는 길.








여름에는 날씨가 40도를 넘는다고 하는데 아직 5월 말이라 27도 정도였지만, 그늘에만 들어와도 선선하여 날씨는 최고였던듯.




  1. 미르-pavarotti

    | 2010.06.13 22:09 신고 | PERMALINK | EDIT | REPLY |

    클래식 기타께의 베토벤이라 불리우는 타레가의 "알함브라 궁전의 추억"은 옛날에 유명했던 곡이었죠..
    미르가 클래식 키타 배우기 시작할 때 푹빠졌던 곡이었답니다.
    알함브라 궁전이 어디에 있는지 몰랐었는데 오늘 알게 되었네요
    스페인에 이슬람 왕조가 있었다니 의아한 생각이 드네요...
    장미와 잘 어울리는 모습^^

  2. Ji1

    | 2010.06.14 00:02 신고 | PERMALINK | EDIT |

    타레가의 "알함브라의 추억"과 관련된 재미있게 읽었던 글을 소개시켜 드립니다. (http://navercast.naver.com/classical/masterpiece/2041)
    기타연주를 할줄 모르지만 매우 어려워 보입니다. 연주할 수 있으시다면 꽤 수준급 실력이실꺼 같은데요^^
    이슬람 왕조가 이베리아반도를 넘어까지 진출했다면, 유럽의 역사가 꽤많이 바뀌었을텐데요.

  3. ㅈㅇ

    | 2010.06.14 15:24 | PERMALINK | EDIT | REPLY |

    음악만 들어봤는데 이런 사연이 있었군. 풍경이랑 같이 보니 더 좋다. 직접 보면 더욱 더 좋겠네! 하하.

  4. Ji1

    | 2010.06.14 23:43 신고 | PERMALINK | EDIT |

    궁전의 정원들이 살짝 인공적인 면이 있지만, 이슬람 전형적인 양식이라기에 패스ㅎㅎ 사연이 있어 좋았던 곳인듯.

Write your message and submit
« PREV : 1 : ··· : 72 : 73 : 74 : 75 : 76 : 77 : 78 : 79 : 80 : ··· : 142 : NEXT »